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현대자동차가 내수점유율 40%대를 회복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주가가 반등하는 등 자동차 업계의 분위기가 반전되고 있다.

지난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의 4월 내수 점유율은 41.3%로 나타났다. 현대차가 40%대 점유율은 기록한 것은 올 들어 처음으로, 현대차는 지난해 12월 40.3%의 점유율을 기록한 이후 올해 1월 38.1%, 2월 38.8%, 3월 38.5%를 각각 기록한 바 있다.

현대차의 점유율 회복에는 신차 효과가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가 최근 출시한 신형 투싼은 4월에만 9255대(구형 모델 618대 포함)가 판매, 국내 SUV 판매 1위를 기록했다.

중형 SUV인 투싼은 1700cc 디젤엔진을 장착했으며, 낮은 배기량에도 불구하고 넉넉한 토크와 뛰어난 연비를 자랑한다. 특히 현대차가 새롭게 장착한 7단 듀얼클러치 변속기(DCT)는 유럽 디젤차들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가격은 7단 DCT가 장착된 1.7리터 디젤 모델의 경우 2340~2600만원이며, 2.0리터 모델은 2250만원(6단 수동 변속기)부터 2970만원(6단 자동 변속기)으로 책정됐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