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기타


배너

“통일교는 ‘박근혜 하야’ 겁박 보고서 해명하라”

기독교안보연대, 활빈단 등 시민단체, 16일 ‘통일교 안보위협 규탄집회’ 개최

기독교안보연대, 활빈단 등 시민단체 회원 100여명은 16일 오전 서울 청파동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일명 통일교) 본부 건물 앞에서 ‘통일교 안보위협 규탄집회’를 갖고 최근 통일교 외곽단체인 신도대책위원회(이하 신대위·상임대표 이상보)가 박근혜 대통령 하야 등을 거론한 특별보고서에 대해 항의하고 국론분열과 명예훼손, 국기문란에 대한 책임을 물어 법적 소송도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시민단체들은 “통일교 신대위가 발표한 해괴한 문건인 ‘청와대 사태에 대한 특별보고’ 내용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분개하면서 “통일교 교단 내부 다툼인 ‘여의도 땅 소송’에서 패소한 문제를 갖고 왜 박 대통령을 비롯해 대법관, 청와대 비서실장, 법무법인 김앤장 대표변호사 등 국가와 사회 지도자들에게 책임을 전가하려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공개해명을 촉구했다.

문제의 특별보고서는 한학자 총재를 비롯해 통일교 주요 간부들이 회람했고, 이후 통일교 신도들이 운영하는 인터넷 카페 등을 통해 널리 유포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단체들은 특히 “통일교 계열사인 세계일보가 아직도 공개하지 않은 7~8개의 청와대 특급정보가 공개된다면 대통령이 하야해야 하는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고 한 것은 국가원수를 겁박하는 것으로써 국민으로서 묵과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 “문건은 검찰 수사에서 허위로 판명 난 세계일보의 ‘정윤회 문건’ 보도에 이은 또 하나의 정부 흔들기로 판단된다”면서 “정윤회 문건 파동을 일컬어 ‘청와대에 하늘의 역사적 심판이 내리는 것 같다’는 표현은 통일교 산하기관인 세계일보의 청와대 문건 보도의 저의가 담겨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집회 현장엔 ‘허위사실 유포하여 국가안보를 교란시키는 통일교 이상로 장로는 종교적 양심으로 당장 사죄하라! 당장 회개하라!’ ‘허위사실 유포하여 국가안보를 교란하는 세계일보는 각성하고, 세계일보 사주하는 통일교는 해명하라!’는 현수막이 내걸렸고, 경찰 1개 중대가 출동해 만일의 사태를 대비했다.


통일교에 대한 공개질의서

통일교 신도대책위원회 상임대표이자 구리교회 장로인 이상보는 지난해 12월 17일자로 ‘청와대 사태에 대한 특별보고’란 해괴한 문건을 만들어 배포했다. 그 내용은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음해와 날조 명예훼손으로 일관하고 박근혜정부를 공격, ‘대통령 하야’까지 운운하는 등 국론분열과 국기문란 행위로 간주하지 않을 수 없다.

이에 나라와 국민의 안녕과 질서를 걱정하는 시민단체들은 좌시할 수 없어 통일교와 이상보에게 공개질의서를 보내며 그 책임을 묻고자 한다.

1. 통일교와 이상보는 통일교 가족(한학자, 3남 문현진, 사돈 곽정환)들 사이에 벌어진 여의도 땅 소송과 대법원 패소 건에 청와대와 법무법인 김앤장, 대법관까지 끌어들여 심각한 명예를 훼손, 모해하는 이유가 뭔가.

2. 통일교와 이상보는 김기춘 대통령 비서실장과 김영석 김앤장 대표변호사, 박보영 대법관 간 ‘3각 커넥션’ 을 제기하고, 부가적으로 청와대의 소위 ‘3인방’ 중 1명이 김앤장과 유착관계라고 했는데 그 근거를 밝히라.

3. 통일교와 이상보는 결과적으로 ‘허위’로 판명 난 세계일보의 ‘정윤회 문건’ 보도 건과 관련해, “하늘의 역사적 심판이 내리는 것 같다”고 했다. 이 해괴한 망언에 대해 공개 해명하라.

4. 통일교와 이상보는 세계일보 문건 보도와 관련, “아직도 공개하지 않은 7~8개의 청와대 특급정보가 공개된다면 대통령이 하야해야 하는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고 협박했다. 그렇다면 그 특급정보를 공개하라.

5. 통일교와 이상보는 ‘정윤회 문건’ 보도와 관련해 “야당에서 2015년도 기어코 특검으로 몰고 가서 최소한 1년은 진실공방에 지금보다 더 큰 이슈가 되고 소고기 파동보다 더 큰 파동이 벌어질 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고 했다. 문건 보도와 관련해 야당과 상당한 사전 교감이 있었다는 것인가.

6. 상기 질의에 명확한 답변을 하지 못할 시 심각한 명예훼손과 인권침해, 국기문란의 책임을 물어 검찰에 고발할 것임을 밝힌다.

2015년 1월 16일
기독교안보연대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