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진중권 “변희재·강진구, 허위 주장 드러나 구속영장”... 변희재, 언중위에 정정보도 청구

김성회 정치연구소 씽크와이 소장 “두 건(‘태블릿 의혹’, ‘청담동 의혹’) 다 공교롭게 한동훈 검사하고 연결돼 있다는 것이 재밌다”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이 “(더탐사 강진구 대표에 앞서) 변희재 씨가 허위로 드러난 주장을 계속 하여서 언론의 보도를 넘어섰기에 구속되었다”는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의 발언을 여과없이 보도한 CBS ‘박재홍의 한판 승부’에 대해 언론중재위원회(이하 언중위)에 정정보도를 청구했다.

23일, 변 고문은 언중위에 제출한 조정신청서를 통해 “잘못된 보도로 인해 허위 주장을 한 언론인으로 보도되어 이미지와 명예가 훼손되는 피해를 입고, 현재 받고 있는 재판에도 불이익을 받을 여지가 있어 CBS ‘박재홍의 한판 승부’에 대해 정정보도를 구하는 조정을 신청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2일 진 교수와 김성회 정치연구소 씽크와이 소장은 해당 방송에서 검찰이 강진구 더탐사 대표를 상대로 구속영장을 청구한 문제와 관련해 대담을 나눴다.

당시 김 소장은 진 교수에게 “언론사 기자가 자기의 주장을 언론을 통해서 한 것을 어떻게 해결할까 하는 입장에서, 한동훈 장관이 지금 하는 것처럼 무조건 다 고발해서 구속을 시켜서 집어넣는 것이 언론의 자유를 보장하는 방법인지에 대한 문제제기를 하는 것인데, 작가님은 어떻게 생각하시냐고요”라고 물었다.

이에 진 교수는 “모든 언론인들에 대해서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것은 아니다라는 것입니다. 옛날에 변모 씨 있지 않습니까. 그 사람이 구속됐던 것으로 기억하거든요, 이런 문제 때문에”라며, “왜냐하면 허위로 드러났음에도 불구하고 계속 주장한다고 한다면 이것은 언론의 보도를 넘어섰다는 것이잖아요”라고 답했다. 

진 교수의 답변에 대해 김 소장은 “두 건(‘태블릿 의혹’, ‘청담동 의혹’) 다 공교롭게 한동훈 검사하고 연결돼 있다는 것이 재밌네요”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덧붙였다.

이날 변 고문은 조정신청서를 통해 “CBS ‘박재홍의 한판 승부’는 진중권의 입을 빌려 내가 허위로 드러난 주장(“JTBC가 보도한 ‘최순실(최서원) 태블릿’은 조작되었다”)을 계속 해서 언론의 보도를 넘어섰기에 구속되었다고 보도하였으나 이는 사실과 다르다”며 “내 주장은 허위로 드러난 것이 아니라 진실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변 고문은 “나는 JTBC가 보도한 ‘첫 번째 최순실 태블릿’(검찰 특수본이 수사한 기기)에 대해서 ‘입수경위 조작’을 완전히 입증했고, ‘두 번째 최순실 태블릿’(박영수 특검이 수사한 기기)에 대해서는 ‘기기 본체 조작’까지 완전히 입증한 바 있다”며 “2020년부터 이러한 내용을 상세히 담은 저서만 세 권을 발간했다”고 역설했다. 

변 고문은 2018년 5월경에 구속 등의 수난을 겪은 것은 사실이나, 이 사안으로 2023년 2월 현재까지도 재판이 진행 중인 만큼, 내가 밝혀낸 실체적 진실을 떠나서도 법적인 절차상, 형식상으로도 내 주장의 진위는 나와 검찰·특검 및 JTBC과의 사이에서 여전히 다툼이 있는 상황임이 명백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내용들을 그대로 반영하여 정정보도를 하라고 언중위를 통해 CBS ‘박재홍의 한판 승부 측에 요구했다.

진 교수에 의해 역시 허위로 드러난 주장을 계속 하고 있는 언론인으로 몰려버린 더탐사 강진구 대표 측도 이번 CBS 방송과 관련 언중위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 강진구 대표 측은 진 교수에 대한 별도 법적 조치까지 준비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