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최서원 “사죄하고 침묵하라는 사람들 있었다...하지만 나는 결백 주장할 것”

“박대통령의 명예회복을 위해서 거짓 태블릿으로 인해 시작된 국정농단의 허구를 밝혀내야”

[편집자 주] 다음은 최서원 씨가 2월 14일자로 변희재 본지 대표고문에게 보내온 편지 전문입니다. 최서원 씨가 추천사를 쓴 ‘변희재의 태블릿, 반격의 서막’은 2월 18일 출간 예정입니다.



변대표님께

인터넷 서신 잘 받았습니다. 

박대통령은 대구 달성으로 가시는 걸로 결정하신 것 같습니다. 정치적 고향에서 다시 시작을 해보시려는 생각이신가 봅니다. 곁에 유영하가 붙어있으니 걱정스럽습니다. 

탄핵 책(‘변희재의 태블릿, 반격의 서막’을 뜻 함)이 이미 나온 줄 알았는데 아직 안 나왔군요...

책에 보면 최서원의 명예회복이 탄핵무효의 열쇠라고 돼 있는데. 말씀하신대로 제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결백을 주장해야 한다는 이들과, 사죄하고 침묵해야 된다는 사람들로 나뉘어 있죠. 

그런데 저는 적극적으로 결백을 주장하려고 합니다. 어느 누구하나 제 석방이나 결백에는 관심이 없어도 외로운 투쟁이라도 할 것입니다. 다행히도 변대표님께서 탄핵의 진실인 태블릿을 문제를 타파해주시니 감사할 따름입니다. 

박대통령을 지지하는 분들도 박대통령의 명예회복을 위해서 거짓 태블릿으로 인해 시작된 국정농단의 허구를 밝혀내야 하는데―. 별로 관심이 없는 것 같습니다. 과연 박대통령과 나라를 위한 일이 무엇인지 모르는가 봅니다. 

잘 싸우시고 꼭 진실을 밝히시길 바라며 응원하겠습니다.  책 나오면 보내주세요. 

2. 14. 

주요 서점에서 예약판매가 본격 시작된 ‘변희재의 태블릿, 반격의 서막’
▲ 주요 서점에서 예약판매가 본격 시작된 ‘변희재의 태블릿, 반격의 서막’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