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김세의, 변희재와 윤서인 음해 여론조작, 강용석엔 ‘XX 새끼’ 욕설

고릴라상념 폭로 “김용호 욕해야만 살아남을 수 있었다”

가로세로연구소에서 고정프로를 진행하다가 김세의 등이 후원금 법인카드로 초호화 룸살롱, 텐프로에 드나드는 것을 보고 실망한 뒤 이탈한 유튜버 고릴라상념 이병렬 씨. 그가 가세연과 관련 또 다른 사실을 폭로했다.

이 씨는 김세의가 일베 아이디 ‘rightside’를 이용, 주로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 윤석인 만화가 등 보수인사들 음해비방 여론조작을 해왔다고 말했다. 해당 아이디로 검색되는 글 페이지 중 절반이 변 고문과 윤 만화가에 대한 일방적 비방글이었다.

이 씨는 자신도 김용호를 비난해왔다는 지적에 대해, “사실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씨는 “하지만, 김세의가 워낙 김용호 욕을 많이 해서 가로세로연구소 내부의 김세의 측근들은 모두 김용호를 욕해야만 살아남을 수 있었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또한 “김세의는 강용석 변호사에 대해서 XX 새끼라는 쌍욕을 퍼부어댔다”고 고발했다.

변희재 고문은 일찌감치 “김용호는 김세의가 워낙 무능하다보니 고릴라상념, 목격자K 등 자기 세를 불리려 돈을 낭비한다고 비난하는 등 저들은 오직 돈벌이만을 위해 결합한 사이”라고 하면서 부정선거 관련 사기와 횡령, 불법정치자금 건이 터지면 서로에게 뒤집어씌우는 광경이 볼 만할 것”이라 진단했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