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 (국내언론)


배너

박원순 비판이 미안했던 MBC 기자? 박 시장 인터뷰 논란

“공중파 기자가 미안해서 인사 온 적 있었다”…공적 비판대상 비판이 미안했다는 기자, 방송사 안팎에서도 부적절 처신 ‘구설’

박원순 서울시장이 최근 한 주간지와의 인터뷰를 통해 국가정보원이 박 시장 흠집내기를 위한 정치공작을 폈다는 취지의 주장을 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이런 가운데 박 시장은 자신과 관련한 현 정부 언론탄압도 있었다면서 한 공중파 방송사 기자를 언급했는데, 이를 두고 파문이 일고 있다.

박 시장은 시사주간지 시사IN 최근호 464호와의 인터뷰에서 “언론 탄압도 있다”며 자신이 언론으로부터 부당한 대우와 공격을 받았다는 사례를 소개했다.

박 시장은 특히 언론사 이름을 지목해 사례를 하나하나 소개했는데, YTN과 SBS, KBS 등이 거론됐다.

문제가 된 발언은 박 시장이 “한 공중파 방송사 서울시청 출입 팀장이 찾아와서 너무 죄송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위’에서 자꾸 나를 비판하는 기사를 쓰라고 하는데 거절했더니 자기 밑에 있는 후배 기자에게 바로 시켰다며 미안해서 인사하러 온 적이 있었다.”고 소개한 대목이다.

박 시장 주장대로라면, 공중파 방송사 기자가 최우선 공적 비판·감시 대상인 박 시장에 대한 리포트 작성을 거부하고, 보도가 나가자 직접 박 시장을 찾아 시시콜콜한 내부 사정까지 설명하면서 사실상 사과를 한 셈이다.

왜곡보도나 오보도 아닌 상식적 보도를 두고 언론사 기자가 이 같은 과잉 행동을 한 점은 상식적으로 보기 어렵다. 또한 박 시장에 따르면 서울시청 출입 팀장이라는 점에서, 출입처와의 관계에서 부적절 논란을 기자 스스로 자초한 대목이다.

이 때문인지 공중파 방송사 안팎에서는 박 시장이 언급한 방송사 기자가 누구냐를 두고 논란이 확산되던 형국이었다.

취재 결과, 해당 기자는 MBC 소속 기자로, 해당 기자는 사내 안팎에서 구설에 올랐다. MBC의 한 관계자는 “왜 그런 행동을 했는지 모르겠지만 해사행위를 한 것”이라며, 특히 “기자가 누군지 금방 드러나도록 한 박원순 시장 인터뷰 때문에 해당 기자가 곤란해졌다.”고 했다.

이와 관련 MBC 홍보국 관계자는 5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현재까지 모르던 사안이라 확인해 줄 수 없다”며, 공영방송 소속 기자로서 부적절한 처신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공중파라는 것이 특정한 회사로서 MBC를 지칭한 것인지 알 수 없고, 그럴 리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박원순 서울시장은 아들 주신씨 병역 의혹 보도 등 MBC와의 악연으로도 유명하다.

지난 해 9월 MBC 뉴스데스크가 박주신 병역 의혹을 보도하자, 박 시장은 MBC를 상대로 10억원 규모의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했다.

하지만 지난 달 1심은 “(보도 내용이)허위라고 인정하기에 부족하고, 달리 이를 인정할 증거가 없다”며 박 시장 측 청구를 기각했다.

이 보도와 관련, 당시 MBC 측은 박 시장 측이 반론 인터뷰를 거부했고, 오히려 보도하지 말라는 외압을 가해왔다고 폭로하면서, 이 문제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서도 논란이 된 바 있다.

MBC는 2014년 9월엔 박 시장이 키우던 진돗개가 '청사 방호견'으로 지정되면서 사육비로 연간 1천만원 이상 예산이 투입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여론의 도마에 오르자, 이를 보도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박주연 기자 phjmy9757@gmail.com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