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미디어워치 (국내언론)


배너

고대영 KBS사장 “정상 인사를 문제 삼는 건 인사개입”

27일 KBS 정기이사회 고대영 사장 출석…野이사4인 “고 사장 고압적 태도로 무시”

27일 열린 KBS 정기이사회에서 고대영 사장은 ‘사드배치’ 보도와 관련한 보복인사 논란 등 언론노조와 더불어민주당 등 야권 주장에 대해 “보복성 인사가 아닌 정상적 인사”라고 일축했다.

복수의 여당 추천 이사들에 따르면, 고 사장은 이날 이사회에 참석해 야권이 문제 삼는 인사 문제에 이 같이 답했다.

언론노조 등이 문제 삼는 인사는 두 명이다. 김진수 해설위원이 지난 11일자 KBS 뉴스논평에서 한국의 사드 배치로 인해 중국‧러시아의 반발이 우려된다는 취지로 논평한 이후 15일 방송문화연구소로 발령받은 것과, KBS기자협회 정상화모임 등에 대한 비난성 글을 외부매체에 기고한 뒤, 같은 날(15일) KBS 제주방송총국으로 발령받은 정연욱 기자 인사 건이다.

언론노조KBS본부와 야권은 이들 인사가 보복인사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이날 이사회에 출석한 고대영 사장은 15일자로 인사발령을 받은 직원은 두 사람만이 아닌 60여명에 이르며, 그 가운데 두 사람 인사만을 가지고 지속적으로 문제삼는 것은 사장 고유의 인사권을 침해하는 것이라는 취지의 답변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당인사 논란 집요한 野 이사들… 與 이사들 “마타도어일 뿐” “정치공세에 불과”

전영일, 권태선, 김서중, 장주영 등 4명의 야당 측 이사는 이날 이사회에서도 15일자 KBS 인사이동 가운데 특정 인사와 관련, 집요하게 문제 삼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여당 측 이사들은 야당 측 이사들의 ‘부당인사 시정 요구’는 사실과 맞지 않고, 이사회 안건으로도 부적합하다며 거부했다.

그러자 야당 측 이사들은 28일 또다시 성명을 내어 “고 사장은 자신의 요구로 진행된 특별감사를 통해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우리는 감사실이 감사를 요구한 당사자 뜻에 따른 감사가 아니라 진정으로 독립적이고 공정한 감사를 통해 문제를 제대로 석명해낼 것인지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또한 “고 사장이 KBS의 최고 의결기관인 이사회에서 우리들의 합당한 문제 제기를 고압적인 태도로 무시한 것은 어떤 경우에도 사실에 눈감은 채 사장의 호위무사 역할을 자처하는 이사들이 존재하기 때문”이라며 여당 추천 이사들에게 비난의 화살을 돌렸다.

그러나 27일 이사회와 관련, 여당 추천 이사들은 이 같은 야당 측 이사들의 주장에 터무니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특히 내년 대선을 겨냥한 전략적 정치공세라는 시각을 보였다.

A 이사는 “총선 이후 야권이 기가 살았다. 이사회 안건 상정이 안 된다는 걸 알면서도 계속 밟으려는 기 싸움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이어 “2노조(언론노조), 기자협회 같은 단체와 우상호 의원 등 정치세력이 했던 이야기를 증폭시키는 것일 뿐, 이사회에서는 새로운 이야기가 없었다.”며 “KBS 이미지를 추락시키기 위해 밖에서 만들어진 마타도어를 안에서 되풀이 한 것으로 전혀 의미가 없다”고 했다.

B 이사는 “사장이 ‘외교적 맥락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한 건 공자님 말씀과 같은 것”이라며 “그럼 외교적 맥락에서 살펴봐야 하는 것이 아닌가? 당연한 이야기가 어떻게 보도지침성 발언이고 압력이 될 수 있다는 건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사드 보도지침, 인사 문제로 2노조(언론노조)가 성명을 내니까, 전국기자협회가 뭣도 모르고 성명을 냈다가 취소를 했다.”며 “전국기자협회가 알아보니 (보도지침 등) 사실이 아니라 아차 싶어 내린 건데, 그걸 또 우상호 야당 원내대표라는 사람이 받아서 사장과 보도본부장, 보도국장 등 불러서 청문회를 하겠다고 했다. 허위사실이 이런 식으로 일파만파 번져가는 게 참 보기 안 좋다”고 말했다.

B 이사는 그러면서 “다음 대선에 포커스를 맞춰 입맛에 맞는 사람을 사장에 앉히거나 사장 길들이기를 하겠다는 것”이라며 “완전한 정치공세”라고 덧붙였다.


박주연 기자 phjmy9757@gmail.com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