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미디어워치 (국내언론)


배너

MBC본사 “성주군민 폭력성 강조 리포트 제작요구 주장은 허위”

21일 전국언론노조 대구MBC 도건협 지부장에 민형사 대응 의사 밝혀


전국언론노조 대구MBC 도건협 지부장이 언론노조가 주최한 토론회에서 서울 본사 MBC가 성주 군민의 폭력성을 강조한 리포트 제작을 요구했다는 주장과 관련 MBC 본사는 “사실이 아니다”며 민형사상 법적 대응 의사를 밝히고 나섰다.

앞서, 도건협 대구MBC지부장은 21일 서울 중구 태평로 언론노조 대회의실에서 열린 사드 배치 논란 언론보도 긴급 토론회에서 “'황교안 총리의 성주 방문 다음 날(16일) 서울MBC에서 성주군민들의 폭력을 앞세우고 이에 대해서 경찰이 폭력을 엄단하기 위한 전담반을 구성했다는 내용을 붙이고 뒷부분에 성주군민집회를 붙여서 리포트를 해 달라고 구체적인 요구를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도건협 지부장이 리포트 요구를 거부하자, 서울MBC는 대구MBC가 찍은 영상을 가지고 자체 리포트를 제작, <계란, 물병 투척 몸싸움, 철회만 요구...성주 ’과격 시위‘>라는 보도를 내보냈다는 게 논란의 요지다.

또한, 서울MBC의 요청에 따라 성주군 집회에 외부세력 개입 여부를 확인하고, 외부 관계자가 없다고 전했지만, 서울MBC는 17일 '성주 투쟁위 평화집회 약속, 경찰 외부세력 개입수사'란 리포트를 냈다는 게 언론노조 측 주장이다.

그러나 MBC 본사는 같은 날 보도자료를 내고 “언론노조 대구MBC 도건협 지부장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MBC본사는 “문화방송이 대구MBC에 “성주군민의 폭력성을 앞세운 리포트를 제작해 달라고 요구”하고 “다시 외부세력에 대한 리포트를 요청했다”는 언론노조 대구MBC 도건협 지부장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며 “오히려 대구MBC의 일부 기자는 본사인 문화방송의 객관적인 사실 보도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또 대구MBC 일부 기자는 외부세력 여부가 불투명했던 7월 17일, “외부세력이 개입해 폭력사태를 키웠다는 일부 주장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는 단정적인 기사를 아무런 근거도 없이 송고하기도 했다”면서 “이런 대구MBC 보도국 내부의 속사정에 언론노조 대구MBC 지부가 영향력을 행사한 것은 아닌지 의심이 들기도 한다”고 주장했다.

MBC본사는 “사실과 다른 왜곡된 주장을 펼친 도건협 언론노조 MBC 대구지부장에 대해서는 민형사상 엄중한 대응에 나설 방침”이라며 “문화방송은 “성주군민의 폭력성을 앞세우라고 했다"는 등의 허위사실 보도에 대해서는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주연 기자 phjmy9757@gmail.com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