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기타


배너

“안중근 의사를 국정화 반대 포스터에 이용하는 건 국민모독”

안중근 의사 손도장 그림 이용한 국정화 반대 포스터 나붙자 안중근의사숭모회 반발

서울지하철 열차에 안중근 의사의 손도장 그림을 이용한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홍보 포스터가 나붙자 안중근의사숭모회가 반발하고 나섰다.

이 홍보물은 서울지하철노조 등6개 노조 연합체인 서울시투자기관노동조합협의회 명의로 제작된 것으로 SNS 등을 통해 확산되고 있다.

구체적으로 제작·배포자는 ▲서울지하철노조 ▲5678서울도시철도노조 ▲서울시설공단노조 ▲서울농수산물공사노조 ▲SH공사노조 ▲서울의료원노조 등 6개 노조로 구성된 '서울시투자기관노동조합협의회' 등으로 알려졌다.

안중근 의사 의거 106주년을 맞은 지난 26일부터 서울시 지하철 열차 창문 등에 부착된 이 홍보물은 '권력의 입맛대로 역사책에 손대지 마시오'란 제목을 달고, 그 아래에 안중근 의사 손도장과 '금지' 마크를 겹친 이미지를 부각시켰다.

홍보 포스터에는 "이 땅 청년들을 일제 침략전쟁의 총알받이로 내몰았던 자를 애국자로 만들고, 군사 쿠테타 주역을 구국의 영웅으로 미화하는 역사를 물려줄 수는 없다"며 "위험한 역사왜곡을 강요하는 국사교과서 국정화는 중단돼야 한다"는 문구가 쓰여 있다.



안중근의사숭모회는 안 의사를 기리는 기념·추모 사업을 하는 비영리 사단법인이다. 이 법인은 29일 노조 측에서 자신들의 동의를 구하지 않고 임의로 안중근 의사의 손도장을 사용한 것은 위법이라며 '즉시 철거조치하라'는 공문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숭모회는 '안중근 의사 손도장' 이미지의 무분별한 사용을 막고자 상표등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응모 숭모회 이사장은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안 의사는 나라를 위해 옳은 길만 택하신 분인데, (교과서 국정화를 저지하고자) 자기네(노조협의회) 편한 대로 정치 싸움에 마구 이용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호영 서울지하철노조 선전부장은 "홍보물에 쓰인 안중근 의사 손도장 이미지는 일반 상품 차원에서 활용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상표법 등에 저촉됐다는) 지적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홍보물을 철거하지 않겠다"고 했다.

그러나 서울메트로(회사 측)는 국정화 반대 홍보물을 자체적으로 철거하기 시작했다고 조선일보는 덧붙였다.

이와 관련, 황성욱 변호사(자유와통일을향한변호사연대)는 “상표법 위반 문제는 법리적 검토를 해봐야 하겠지만, 안중근 의사는 국민 모두의 영웅인데 특정 정파의 목적을 위해 국민적 위인을 그런 포스터에 이용한다는 것은 국민 모독”이라고 말했다.

미디어내일 이철이 기자 lclpoliview@gmail.com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