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포린미디어워치 (해외언론)


배너

美 워싱턴이그재미너, “일본, 군사력 강화 통해 미국의 확실한 동맹임을 입증”

“중국 공산당은 민주국가 일본이 소중히 여기는 모든 것의 적”

일본이 최근 국가안보전략을 개정하면서 적의 선제공격에 대한 반격 역량을 강화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과 태평양에서 혈전을 벌였던 미국이 이를 대대적으로 반기고 나섰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16일 일본 자위대의 반격 능력 보유를 명시하고, 방위비를 향후 5년간 국내총생산 대비 2% 수준으로 늘린다는 내용을 포함한 3대 안보 문서 개정을 확정했다.

일본의 국가안보전략 개정에 가장 적극적으로 반발하는 세력은 중국 공산당 정권과 북한 및 한국 내의 친중종북 세력 정도다. 특히 민주당 바이든 정부와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미국 보수우파 언론도 대부분 일본의 군사력 강화를 환영한다는 입장이다.

미국의 보수우파 매체인 ‘워싱턴이그재미너(Washington Examiner)’는 22일(현지시각) “미국의 확고한 동맹국임을 입증한 일본(Japan proves itself a staunch ally)” 제하의 사설을 게재했다.



사설은 독일과 영국을 비롯한 미국의 유럽 동맹국들이 최근 중국에 유화책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한 후 “다행스럽게도 태평양의 주요 동맹국 중 적어도 한 곳은 정반대의 접근법을 취하고 있다” 지적했다. 그 동맹국은 바로 일본이다. 

사설은 일본의 ‘3대 안보 문서 개정’ 내용을 간략하게 소개한 후, 일본 정부가 “외부로부터의 침략을 저지하기 위해 침략에 공동으로 대응할 의도와 능력을 가진 동맹국들과의 협력의 중요성을 새롭게 인식하고 있다”고 밝힌 사실도 언급했다. 

이어 사설은 “일본은 미사여구 정도에 그치고 있는 유럽 국가들과는 달리, 중국과 싸워 이길 수 있는 역량을 갖추겠다는 입장”이라며 군사력 강화를 거부하고 있는 나토 동맹국들을 넌지시 비판하면서 일본을 치켜세웠다.

사설은 일본의 군비 증강으로 인해 중공이 일본이나 대만을 공격하는 것을 주저할 것이라고 전망한 후 “이처럼 강화된 군사력은 미국이 중공군에 실질적인 피해를 입히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사설은 중국 공산당 기관지 환구시보(環球時報)가 사설을 통해 일본의 이번 결정을 맹비난한 사실을 소개하면서 “중국이 이렇게 불안한 이유는, 강해진 일본은 중국의 제국주의적 야망을 막는 데 도움이 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사설은 “현재의 일본은 평화와 공손함을 추구하는 것으로 유명한, 세계적으로 존경받는 민주국가”라며 “그런 일본이 이처럼 대담한 행동을 취하고 있는 것을 보면 중국의 도발이 얼마나 심각한지를 알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본의 새로운 입장은 도덕적으로 칭찬받을만하고, 전략적으로도 필요하다(Tokyo's new stance is both morally praiseworthy and strategically necessary)”고 덧붙였다.

사설은 1940년대 일본의 전쟁범죄를 지적하는 중국과 친중세력의 주장에 대해 “1930년대와 1940년대에 일본 군인들이 중국인들을 상대로 기괴한 만행을 저지른 것은 사실”이라고 전제하고, “하지만 그로 인해서 오늘날의 일본이 중국의 침략에 저항할 도덕적 권위가 부족하다는 주장은 가식적이고 우스꽝스럽다(But China’s claim that Japan therefore lacks the moral authority to oppose Beijing's aggression today is tendentious and ridiculous)”라고 일축했다.
 
사설은 “오늘날의 연쇄살인범이 75년 전의 또 다른 범죄를 언급한다고 해서 특혜를 받을 수는 없다”며 “지금 중국은 소수민족 위구르족에 대한 대량학살을 자행하고 있고, 국제법을 위반하여 홍콩의 민주주의와 자유를 파괴하고 있으며, 자국민의 인권과 법치주의를 무시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중국 공산당 정권은 민주국가 일본이 소중히 여기는 모든 것의 적(Communist China is an enemy of everything that democratic Japan holds dear)”이라고 강조했다.

사설은 “미국의 긴밀한 동맹국인 일본은 적어도 냉전 종식 이후 국제 안보에 대한 가장 심각한 위협에 적극적으로 맞서는 데 있어서 미국과 함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본을 보면, 전쟁이 발발할 경우 미국이 혼자 싸우지는 않을 것이라는 확신을 얻을 수 있다(Tokyo is showing that should the fight come, America will not stand alone)”라고 전망하면서 사설을 마무리했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