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유영하 변호사, 꺼림칙한 과거 이력 재조명

유영하, “조응천과 한때 친구였고 둘도 없는 동반자”

김기수 변호사가 김한수 전 청와대 행정관이 유영하 변호사 사무실에서 근무하고 있었다고 폭로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유 변호사의 과거 이력에 궁금증이 생기고 있다. 

현재 일간베스트 등 애국우파 커뮤니티에서는 유 변호사가 순수한 박근혜 대통령 지지자로 보기에는 과거 이력이 석연찮다며 거친 논란이 벌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다수 언론들의 보도 내용에 따르면, 1962년생으로 연세대 행정학과 출신인 유영하 변호사는 1995년 사법연수원을 제24기로 수료한 후 창원지검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했다. 

하지만 유 변호사의 검사 생활은 9년만에 불명예스럽게 끝나게 된다. 2003년 양길승 청와대 제1부속실장의 '청주 K나이트클럽 향응 사건'이 불거질 당시, 과거 해당 업소 사장으로부터 두 차례에 걸쳐 180만원 상당의 향응을 제공받았음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그는 결국 이 사건으로 감봉 3개월의 징계 처분을 받고 검사를 그만둬야 했다. 그는 검사직을 내려놓는 이유로 표면의 향응 제공 문제가 아니라, 이면의 검찰내 인사문제, 수뇌부와의 갈등문제 등을 꼽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유 변호사는 2004년 초에는 검찰청을 대상으로 징계 처분 취소 소송까지 제기했지만 결국 패소했다. 



유 변호사와 관련된 꺼림칙한 사건은 이뿐만이 아니다. 그는 2007년 한나라당 경선 당시, 박근혜 후보 캠프의 일원으로서 이명박 당시 상대 후보가 연루된 BBK 사건의 핵심인물인 김경준 전 BBK투자자문 대표를 미국 교도소까지 찾아가 한국으로 기획 입국시켰다는 의혹을 받았던 바 있다. 

실제로 지난 6월, BBK 의혹의 핵심당사자 중 한 사람인 김 전 대표가 자신의 트위터에 “BBK 사건, 나에게 기획입국을 실제 제안한 자가 박근혜 변호사 유영하”라고 폭로했다. 

김 전 대표는 JTBC와의 인터뷰에선 “미국 소송 변호사 비용을 도와주면 그 들어갈 생각을 해보겠다고 얘기를 했고 미국 그 상황에 대해서 3억이라는 금액까지 유영하 변호사에게 약속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관련해 유영하 변호사는 "상식적으로 판단하면 될 일"이라며 김 전 대표의 주장을 일축했다.

한편, 유 변호사는 박근혜 정권 청와대 공직기강 비서관이자 더불어민주당의 대표적인 박근혜 정권 저격수인 조응천 의원과도 절친인 것으로 알려져 이 역시 의혹을 낳고 있는 상황이다.

조응천 의원은 이른바 청와대 문건 유출 사건의 주요 당사자로 지목된 바 있다. 조 의원은 해당 사건으로 재판을 받게 됐을때 나중에 박영수 특검팀에 합류하게 되는 이규철 특검보를 전담 변호사로 두기도 했었다.  이 특검보는 조 의원의 학교 후배로 알려져 있다.

조응천 의원이 과거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할 당시인 2016년도에 유영하 변호사는 새누리당 송파을 국회의원 예비후보였다. 

조 의원의 더불어민주당 입당 문제 입장을 밝혀달라는 언론사 이투데이의 요구에 유 변호사는 “한때 친구였고 둘도 없는 동반자였는데, 이런 선택을 해야 했나 인간적인 연민이 든다”며 조 의원과의 과거 친분을 공개하기도 했었다.

유영하 변호사는 현재 언론 노출을 피하면서 국내 모처에서 머무르고 있다는 것만 파악되고 있는 상황이다.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