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기타


배너

연합뉴스 “교과서 시국선언 참여 기자들 엄정 조치할 것”

“국가기간뉴스통신사 기자 시국선언 참여는 연합뉴스 보도객관성에 심각한 우려줄 수 있다”

한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를 명분으로 야권이 뭉치면서 민주노총 산별노조인 전국언론노동조합도 가세한 가운데 연합뉴스(대표이사 박노황)가 28일 노조(언론노조 연합뉴스지부)에 공문을 보내 시국선언에 참여하는 기자들을 ‘엄정 조치’할 것이라고 밝혀 주목된다.

앞서 언론노조는 지난 22일 개최된 언론노조 긴급 대표자 회의에서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현업 시국선언’을 결정하고 지본부에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시국선언은 11월 초 신문지면에 광고형태로 개제될 예정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는 노조에 보낸 공문에서 “국가기간뉴스통신사의 기자가 시국선언에 참가하는 것은 일반 국민을 비롯해서 대외적으로 연합뉴스의 보도 객관성에 심각한 우려를 줄 수 있다”며 “참가하는 사람에 대해서는 사규에 따라 엄정히 조치하겠다”고 징계방침을 밝혔다.

연합뉴스 홍보팀은 미디어오늘을 통해 “(교과서 국정화는)정책적으로 민감한 사안”이라며 “회사로선 불편부당하고 객관적인 보도를 해야 될 입장이라서 사규에 따라 처리하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시국선언 참여자에 대한 징계 여부에 대해선 “경영진이 어떻게 판단할 지는 잘 모르겠다”며 “우려 전달의 차원으로 봐달라”고 말했다.

반면 언론노조 연합뉴스지부는 “사측의 처사는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는 부당한 조치”라며 “개별 조합원의 불이익을 당할 수 있다는 현실적 문제가 있어 이번 시국선언에는 개별 조합원 차원이 아니라 연합뉴스 노조의 이름으로 참여를 하자고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연합뉴스가 운영하는 보도전문채널인 연합뉴스TV와 경쟁관계인 YTN은 언론노조YTN지부의 시국선언 서명 참여 기자들에 대한 조치 등에 대해 향후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30일 YTN 사측 이승은 홍보팀장은 노조의 시국선언 서명 참여 독려에 대한 YTN의 입장과 시국선언 참여 기자들에 대한 조치 등에 대한 미디어내일과의 통화에서 “현황이나 팩트 파악이 잘 안 됐다”면서 “다시 연락드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미디어내일 이철이 기자 poliview@gmail.com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