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기타


배너


대선 패배 이후 내홍에 시달리고 있는 대통합민주신당의 지지도가 여론조사 결과 6.8%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나, 총선을 3개월 앞두고 비상이 걸렸다.

헤럴드경제와 케이엠조사연구소가 전국 1천6명의 유권자들을 대상으로 지난 3일과 4일 양일간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정당지지도 조사에서 한나라당은 57.4%를 기록, 대선 전인 지난달 8일 조사에 비해 10.9%p 상승했다. 반면 신당은 6.8%에 그쳐, 한나라당에 50%p 이상 뒤졌다. 신당은 지난 12월 조사에서는 10.3%를 기록한 바 있다.

총선 결과에 대해서도 전체 응답자의 73.5%가 여대야소 구도를 예상, 대선 승리에 힘입은 한나라당의 초강세를 암시하고 있다. ‘대선 지지 후보의 정당을 총선에도 지지하겠느냐’는 질문에도 61.7%가 ‘계속 지지’라고 응답, ‘지지 변경’(10.4%)에 크게 앞섰다.

이명박 당선자에 대한 국정운영 예상평가에서는 응답자의 81.2%가 ‘잘할 것’이라고 전망, 새 정부에 대한 기대감을 표시했다. 대통령직 인수위 구성 및 활동에 대해서도 ‘잘하는 편’이라는 응답이 53.6%였고 39.9%는 보통이라고 응답했다.

7% 경제성장 가능성에 대해서도 57.1%가 ‘가능할 것’이라고 응답했고 올해 한국경제 전망에 대해서는 65%가 ‘나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위헌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BBK 특검’ 수사결과에 대해서는 58.7%가 ‘검찰수사와 같이 혐의없음을 재확인할 것’이라고 답했고, ‘새로운 혐의가 나올 것’이라는 응답은 20.6%로 나타났다.

이 여론조사의 오차한계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프리존뉴스 김주년 기자 (daniel@freezonenews.com)


[세상을 밝히는 자유언론-프리존뉴스/freezonenews.com]
Copyrights ⓒ 2005 프리존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