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기타


배너

박근혜, "이회창 출마 부당"에 담긴 속뜻

원론적 수준의 발언 속에 미묘한 정치적 함의...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가 드디어 입을 열었다.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의 대선출마 선언이 있던 날부터 삼성동 자택에 머물며 세간의 많은 억측을 자아냈던 박 전 대표는 그러나 그의 정치적 주장인 원칙과 정도를 벗어나지 않은 원론적 언급으로 구구한 억측들에 대해 답했다.

지난 닷새 동안 머물렀던 삼성동 자신의 자택을 나선 박 전 대표는 12일 몰려든 기자들을 향해 "한나라당으로 정권교체를 해야 한다는 처음 생각에 변함이 없다"고 말하고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의 무소속 출마에 대해서는 "정도가 아니다"고 밝혔다. 또 이명박 대선후보가 전날 기자회견에서 박 전 대표를 `정치적 파트너이자 소중한 동반자'로 선언하며 당 화합책을 제시한 데 대한 반응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저는 제가 한 일에 책임을 지는 사람"이라는 말로 답했다.

이어서 무소속 이회창 후보의 출마에 대해 "그런 차원에서 이 전 총재가 출마한 것은 정도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으나 "다만 이 전 총재가 이런 비난을 감수하고 출마한 데 대해 한나라당이 여러 가지를 뒤돌아보고 생각해야 한다"고 말해 한나라당과 이명박 후보에게 책임이 있음도 내비쳤다.

따라서 이처럼 겉으로나마 박 전 대표가 한나라당 중심의 정권교체 의지와 이회창 후보 출마에 대해 부정적 입장임이 드러났으므로 한나라당 내분 사태는 일단 봉합수순을 밟게 될 것으로 관측된다.

하지만 박 전 대표의 이 같은 언급은 사실상 그동안 박 전 대표의 정치적 발언을 상기해보면 이미 예견되었던 발언이었다.

박 전 대표는 그동안 줄곧 원칙과 정도의 정치를 말했으며 한나라당은 박 전 대표와 뗄 수 없는 불가분의 관계다. 사실이 이런 가운데 박 전 대표가 한나라당을 탈당하지 않은 상태에서 한나라당으로의 정권교체를 말하지 않을 수 없었을 것이다.

또 법적으로 엄연한 한나라당 대선후보인 이명박 후보를 부정할 수도 없을 것이다. 그러나 이 전 총재의 출마에 대해 “한나라당이 여러 가지로 생각해 보아야 한다”는 언급은 곧 “당신들이 상황을 이렇게 만들었다”라는 질책이나 마찬가지다.

또 “승자가 공천권을 모두 가질 수 있느냐”는 말도 경선 후 한나라당을 점령군처럼 접수하려 한 이명박 후보 측을 비난한 말이다. 그리고 박 전 대표는 또 덧붙이기를 “승자도 패자도 공천권을 가지면 안 되며 당헌과 당규에 따라 원칙대로 해야 한다”고 언급함으로 지금까지 자신의 행보가 공천권 등 당권보장 같은 권리획득에 있지 않음도 확실히 했다.

결국 박 전 대표의 입에서 5일 만에 나온 정치적 발언은 지금까지 박 전 대표가 주장했던 내용에서 한 치의 후퇴도 전진도 없는 원론적 수준이라는 것이다. 이는 그리고 경선이 끝난 지 석 달 가까이 되었음에도 지난 경선 당시 자신이 제기했던 이명박 후보의 여러 의혹이 밝혀지지 않은데 따른 박 전 대표의 암묵적 의사표현으로 보이기도 한다.

박 전 대표가 “경선에 깨끗이 승복하고 가만히 있는 게 후보에게 도움 되는 거지. 돌아다니거나 후보에게 누가 되는 것이다”라고 말한 것은 자신이 경선 당시 주장했던 후보의 비리의혹을 들추지 않은 것이 후보를 도와주는 최선의 방법이라는 뜻이다.

이는 반대로 최근 불거진 이 후보의 아들과 딸 위장취업과 탈세의혹, 또 귀국일이 코앞에 닥친 김경준씨의 수사결과로 나타날 이 후보의 주가조작 연루유무, 김경준 수사로 나타날 (주) 다스의 실 소유 여부와 다스를 통한 부동산 차명취득 의혹 등이 깨끗하게 해소되지 않으면 “이명박 후보를 대통령으로 뽑아주십시오”라고 직접적으로 말할 수 없음을 밝힌 것이기도 하다. 이런 의혹을 가진 후보의 지원유세에 나설 수 없다는 것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한나라당을 통한 정권교체를 말한 것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 포석으로 보인다. 즉 이명박 후보가 낙마할 경우 한나라당에 밀려 올 쓰나미를 자신이 막겠다는 의지이기도 하다는 것이다.

ⓒ 네이션코리아(http://www.nakore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