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기타


배너


범여권 대선후보 중 한 명인 문국현 전 유한킴벌리 사장의 지지도가 신당 창당을 앞두고 정체 내지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출마선언 이후 두달째인 문 전 사장의 ‘거품’이 빠지고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중앙일보 조사연구팀이 문 전 사장의 출마선언 이후 62일째인 지난 24일 실시한 정기 여론조사에 따르면, 문 전 사장의 지지도는 지난주 조사에 비해 0.3%p 상승한 6.7%에 그쳤다. 1위인 이명박 후보와는 50%p 가까운 격차이며, 2위 정동영 후보에도 10%p 뒤지고 있다. 이는 ‘조만간 10%대에 안착할 것’이라는 문 전 사장 측의 호언장담과는 다른 결과다. (전국 1천10명의 유권자들을 대상으로 조사. 오차한계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미디어다음과 조인스닷컴이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24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문 전 사장의 지지도가 지난주 조사에 비해 0.7%p 하락한 5.4%로 나타났다. 이명박 후보는 51.9%, 정동영 후보는 16.5%를 각각 기록했다. (전국 800명의 유권자들을 대상으로 조사. 오차한계는 95% 신뢰수준에서 ±3.5%p)

범여권 대선주자들만을 놓고 실시한 범여권 일후보 여론조사에서도 문 전 사장은 정 후보와의 격차를 좀처럼 좁히지 못하고 있다. 중앙일보 조사연구팀의 여론조사에 따르면, 1위는 정동영 후보(39.8%)였고 문 전 사장은 20%p 이상 뒤진 18.9%를 기록했다. 3위는 민주당 이인제 후보(11.1%)였다.

노대통령, 문국현과 ‘선긋기’ 나서

문 전 사장은 노무현 좌파정권 출범 직후인 2003년 초에 환경부장관에 거론되는 등 노무현 대통령과 우호적인 관계인 것으로 전해졌고, 2004년에는 대통령 자문 ‘사람입국 신경쟁력특위’의 위원장을 지낸 바 있다. 이로 인해 문 전 사장은 친노성향 인사로 알려졌고, 장기표 후보와 장성민 후보 등은 문 전 사장의 출마에 대해 ‘배후에 노정권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그러나 노무현 대통령은 25일 사실상 대통합민주신당 정동영 후보 지지를 선언, 문 전 사장과 선을 그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문국현 지지세력에 가세했던 일부 친노세력의 이탈을 불러올 가능성이 있다.

대선을 50여일 앞두고 자신의 주요 지지세력 중 하나인 친노세력의 이탈은 문 전 사장 측의 신당 창당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을 뿐 아니라 온라인상에서의 여론몰이에도 부정적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지난 2002년 대선과 2004년 탄핵 정국 당시 온라인 공간에서 ‘일당백’의 힘을 과한 바 있는 친노세력은 인지도가 낮은 문 전 사장을 홍보하는 데 적잖은 기여를 해왔다.

친노세력의 이탈 및 노무현 정권과의 선긋기로 인해 비노성향 유권자들을 공략하기에 유리해질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그러나 한 정치권 인사는 “신당 발기인 명단에 국가보안법 폐지론자들을 대거 참여시키고 극좌 정당인 민주노동당 권영길 후보와의 연대를 추진한 문국현 전 사장의 행보는 그를 ‘좌파’로 인식시키기에 충분하다”며 “이제 와서 친노세력이 이탈했다고 해서 중도층을 상대로 외연을 확대하는 것이 쉽지는 않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남은 희망은 DJ?

일부 언론은 ‘노무현 대통령이 문국현 전 사장과 선을 그으면서 범여권 후보단일화는 성사되지 않거나, 성사되더라도 정동영 후보를 중심으로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이제 문 전 사장에게 남은 변수는 범여권의 또 한 축인 김대중 전 대통령(DJ)의 선택이다. 좌파정권 연장에 대해 누구보다도 강한 집착을 가진 김 전 대통령이 ‘범여권 단일후보 정동영’의 경쟁력에 회의를 가질 경우, 11월말경에 문국현 전 사장을 중심으로 한 단일화를 호소할 수 있다는 설이 정치권에서 거론된다.

이같은 상황을 예상한 듯, 문 전 사장도 DJ와의 관계에 적잖은 공을 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10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 간담회 도중 잠시 자리를 비우겠다고 말한 뒤, 같은 건물에서 열린 사형제 폐지 행사장에 들러 김 전 대통령에게 깍듯이 인사, 범여권 최대주주 중 한명인 DJ에 대한 ‘신고식’을 치른 바 있다.

김주년 기자 (daniel@freezonenews.com)

[세상을 밝히는 자유언론-프리존뉴스/freezonenews.com]
Copyrights ⓒ 2005 프리존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