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기타


배너

이명박, 수도권, 젊은층 지지 폭락, 30%대 추락

박근혜의 지지 선언 이후, 위장취업으로 지지율 잃어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의 지지율이 심상치가 않다. '이회창 출마'로 40%대가 무너진 이후 '박근혜 효과'로 지지율이 다시 40%대에 안착하는 것 같더니 오늘 발표된 조선일보, 동아일보, 한겨레신문, 서울신문, MBC, SBS 등 여론조사 6곳 중 4곳에서 또다시 지지율이 30%대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연령별 지지율 추세를 살펴보면 그 내용은 더욱 심각하다. 영남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지지율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특히 수도권과 충청권에서 표심이 요동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자녀 위장취업'이라는 악재로 인해 20대에서 30%대 마지노선이 붕괴되는 등 지지율이 폭락하고 있다.

한겨레신문과 서울신문 조사에서는 이 후보 지지율이 '魔의 35%'에 근접한 36.8%와 36.7%로 나타났으며, 조선일보와 MBC 조사에서도 이 후보는 38.7%와 39.5%를 기록했다. 또한, 동아일보와 SBS 조사에서 이 후보가 40.4%와 41.4% 지지율을 얻었지만 30%대 추락을 목전에 두고 있는 상황이다. 무소속의 이회창 후보는 16 ~ 18%를 기록, 출마 직후의 20 ~ 24%에서 다소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대통합민주신당의 정동영 후보는 13 ~ 14%를 얻어 3위를 유지한 가운데 SBS 조사에서만 17.3%로 이회창 후보에게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물론, 아직까지 이명박 후보가 2위와 3위에 머물고 있는 이회창 후보와 정동영 후보에게 20% 가까이 앞서있기는 하다. 그러나, 거의 대부분 여론조사에서 부동층이 10% 내외에서 20%대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고, 그동안 이명박 후보가 강세를 보여온 수도권, 호남권, 충청권 및 20대와 30대에서 지지율이 급락세를 나타내고 있어 사실상 지지기반이 붕괴되고 있는 양상을 나타내고 있다. 그런 가운데에도 아직까지 이 후보가 35%를 넘는 지지율을 기록하고 있는 이유는 영남에서의 지지율이 50%를 넘고 있기 때문이다.

20대와 30대에서의 지지층 이탈은 그야말로 '혁명적' 수준이다. 동아일보 조사에서 이명박 후보는 20대와 30대에서 37.3%와 34.7%를 얻어 1주일 전보다 각각 10.2%와 10.4% 하락했다. 또한, 한겨레 조사에서도 이 후보는 32.5%와 28.3%를 얻어 열흘 전보다 각각 5.1%와 7.1% 하락했다.

20대와 30대에서의 지지율 폭락으로 이들 연령대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은 수도권 표심도 요동치고 있다. 한겨레 조사에서 이 후보는 서울과 경기에서 45.3%와 41.4%를 얻어 각각 7.4%와 7.3%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얼마 전까지만 하더라도 20대와 30대에서 40%가 넘는 지지율을 기록했었고, 수도권에서 55% 이상의 지지율을 기록했었음을 감안할 때 그야말로 '격세지감'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

이같은 여론조사를 종합해볼 때 이명박 후보는 '박근혜 효과'로 인해 10% 이상 벌어놓은 지지율을 '위장취업 역풍'으로 대부분 상쇄시키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는 지지층의 저변이라는 측면에서 살펴볼 때 대단히 위험한 상황이라고 할 수 있다. 즉, 박근혜 전 대표의 '지지'로 인해 한나라당의 전통적 표밭인 영남에서 지지율을 끌어올린 대신 도리어 자신의 전통적 표밭인 20~30대와 수도권에서 지지율을 까먹고 있는 형국이다.이는 결과적으로 이 후보가 한나라당 골수 지지층 및 박근혜 전 대표 영향권 하에 편입되었음을 의미한다.

그러나, 한나라당 골수 지지층 및 박 전 대표 지지층이 언제까지 이 후보의 보호막 역할을 해줄 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왜냐하면 BBK 주가조작 의혹에 대한 수도권 유권자 및 20대의 관심도가 다른 계층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나 이들 계층에 있어서의 지지율 추가 하락세가 예상되고 있기 때문이다. 한겨레 조사에서 20대는 'BBK가 대선후보 선택에 영향을 미칠 것인냐'는 질문에 대해 71.5%가 '그렇다'고 답했다. 다른 연령대의 50~60%와 비교할 때 대단히 높은 수치다. 또한, '이 후보의 BBK 연루가 확인될 경우 계속 지지하겠냐'는 질문에 대해 '지지 철회'가 45.2%로 '계속 지지' 41.2%보다 높게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가들은 지금과 같은 '자녀 위장취업'으로 인한 20대에서의 지지율 폭락세가 계속될 경우 그 여진이 30대 및 수도권 거주자로 확산될 수밖에 없고, 이처럼 이명박 후보의 지지기반인 20~30대와 수도권에서의 지지율 하락세가 계속될 경우 영남 유권자들의 표심도 흔들릴 수 밖에 없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회창 후보의 지지율 하락세에 대해 여론조사 전문가들은 조심스러운 평가를 내놓고 있다. 20~24%였던 지지율이 16~18%대로 하락한 데에는 박근혜 전 대표의 '이회창 출마는 정도가 아니다' 발언이 박근혜 지지층 표심에 상당한 영향을 미친 것이 가장 크다고 볼 수 있지만 일시적으로 이명박 후보에게로 쏠렸던 이들 박근혜 지지층이 최근 불거닌 '자녀 위장취업'과 'BBK 주가조작'으로 대거 부동층으로 유입된 만큼 검찰의 BBK 수사가 가시화되는 시점에서 5~10% 정도의 지지율 상승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일부 여론조사의 경우 'BBK 의혹'에 이명박 후보가 연루된 것으로 확인될 경우 이명박 VS 이회창 지지율 격차가 7~8% 내외로 좁혀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경우 박근혜 전 대표의 거취 및 입장 표명에 따라 또한번 대선정국이 크게 요동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결과적으로 이명박 후보의 영남에 대한 지지율 의존도가 더욱 심화된 만큼 '박근혜 변수'는 대선 투표일이 임박해올수록 더욱 큰 파괴력을 나타낼 것으로 전망된다.


ⓒ 네이션코리아(http://www.nakore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