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기타


배너

이명박 대세론 인터넷에서부터 흔들린다

"대통령 되기에 부끄러운 일 안했다" 발언, 네티즌들 맹폭


이명박 한나라당 대통령 후보가 계속되는 악재를 만나 대세론에 급제동이 걸리며 휘청거리고 있다.

그동안 줄곤 50%대의 여론 지지율이 꺼지지 않으며 차기 대통령에 가장 근접했던 이 후보는 투표일 한 달을 남긴 19일, 한겨레가 조사한 여론조사에서 36.7%로 내려 앉으며 40%대의 지지율도 무너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날 mbc 가 조사한 여론조사에서도 이 후보는 40%대를 넘기지 못하고 39.5%를 기록한 것으로 봐서 비록 sbs 조사에서 41.4%를 기록하고 있기는 하지만 지난주에 비해 전반적으로 5~10%정도 하락한 것은 분명해 보인다.

그리고 이는 그동안 이명박 후보의 자녀 위장취업 관련 기사의 댓글에서 나타난 부정적 여론이 한 몫 단단히 했던 것으로 짐작할 수 있다. 특히 이 같은 댓글의 주인공들이 20~30대의 젊은 층으로써 이들의 부정적 여론은 이 후보에게 치명적으로 작용할 것 같다.

즉 이들 연령층은 인터넷으로 퍼지는 여론에 매우 민감한데다 여론 전달이 매우 급속도로 이루어진다. 또 이들에게 부정적으로 비쳐진 경우 이를 회복하기가 쉽지 않다. 이들 계층은 우선 고학력 계층인데다 지역색에 비교적 덜 민감하며 또 자신들과 밀접한 관련이 없는 것에는 관심이 없으나 자신들에게 민감한 부분에는 폭발적 반응으로 결집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들 계층이 폭발적으로 부정적 반응을 보인 이명박 후보의 자녀 위장취업 건은 이 후보의 대세론을 잠재우는 최대의 사건으로 꼽힐 것 같다. 그리고 이는 19일 다시 인터넷 댓글에서 그 같은 현상이 나타나고 있음으로 증명이 되고 있다.

종합통신사 ‘뉴시스’는 18일 저녁, “이명박 후보가 18일 오후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민성공대장정-경남대회'에 참석해 "나는 살아오면서 작은 실수, 큰 실수 하면서 살기는 했지만 대통령이 되기에 부끄러운 일을 하면서 살아오진 않았다"고 말했다”는 뉴스를 전송했다. 그리고 이 뉴스는 미디어 다음에 게재되었으며 이날 mbc 9시 뉴스에서도 보도되었다.

그런데 이 같은 뉴시스의 보도기사를 게재한 미디어 다음의 관련 기사는 순식간에 댓글이 7,000여개가 달리는 등 폭발적 반응을 보였으며 오전 9시 현재 9,500여개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이 댓글들은 이 후보에게 매우 비판적인데다 신랄한 비난성 댓글이 주류를 이루고 있으며 가끔씩 이 후보를 옹호하는 댓글들이 있기는 하지만 분위가 상 이런 댓글을 쓰는 사람은 즉각 ‘알바’로 몰리면서 발을 붙일 수 없도록 하고 있다.

따라서 지금 추세대로라면 이 기사 또한 지난 이 후보 자녀 관련 기사의 댓글 수준인 20,000개를 넘을 것으로 보인다. 즉 당시 1분에 10여개 이상의 댓글이 달리던 기록을 이 기사의 댓글이 깨고 있으므로 다시 한 번 ‘인터넷 민란’ 수준으로 번지지 않을 것인지 그 귀추가 주목되고 있는 중이다.

이뿐만이 아니다. 현재 포털사이트에 오르는 어떤 한나라당 관련 기사에 관한 네티즌들의 반응도 이 후보나 한나라당에 우호적으로 보이지 않는다. 특히 미디어 다음의 이 후보나 한나라당 관련 기사들의 댓글들은 어떤 기사도 우호적 댓글이 드물다.

18일, 검찰이 김경준 전 bbk 사장을 구속하면서 수사의 칼날을 이 후보 관련 여부로 돌린다는 각 언론들의 추측기사가 나가자 한나라당은 당내 쟁쟁한 검찰 출신 율사 의원들을 동원 검찰의 수사가 이 후보를 향하지 못하도록 엄포를 놓는 발언들을 쏟아냈다.

그리고 한나라당 클린정치위원장인 홍준표 의원은 “김 씨의 범죄사실만 발표하고 이 후보에 대한 언급은 자제해야 한다”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 기사 내용이 다시 미디어 다음에 실리자 홍 의원과 이 후보를 싸잡아 비난하는 댓글이 순식간에 600개를 넘는 등 현재 인터넷 상에 한나라당과 이 후보에게 우호적인 댓글은 거의 볼 수가 없을 정도이다.

17대 대한민국 대통령 선거는 이제 꼭 한 달이 남았다.

지난해 12월 이후 줄곧 지지율 1위를 달리며 지난 8월 13일 한나라당 대통령 후보로 지명된 이명박 후보는 지명 직후 60%대의 지지율을 넘나드는 고공행진을 계속했다. 그리고 이 후보 측근들의 당 장악이 가시화 되면서 당 분열양상을 보이던 시기에도 평균 50%대의 지지율에서 떨어지지 않고 대세론을 이끌어 왔다. 하지만 이회창 한나라당 전 총재의 한나라당 탈당과 대선출마 선언 후 지지율은 40%대로 떨어졌으며 급기야 대선 한 달을 남긴 18일 현재 30%대로 다시 하락했다.

그리고 그는 지금 미국 유수한 대학인 줄리어드 음대를 졸업, 현직 검사의 아내가 되었던 딸과 또 미국에서 MBA를 했다는 아들까지 자신의 빌딩관리 회사에 위장으로 취업시켜 탈세를 했다는 것이 들통 나 곤욕을 치루고 있다. 또 여기에 덧붙여서 현재는 이 후보의 관련설에 상당한 신빙성을 부여하는 여론 앞에서 당당하다고 자신하지만 당사자인 김경준 씨가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bbk 주가 조작 태풍을 눈앞에 두고 있기도 하다. 이 후보의 대세론이 자신도 모르게 허물어지고 있는 것이다.

과연 이 같은 악재들을 극복하고 이 후보와 한나라당은 정권교체에 성공할 것인가? 대선일을 한 달 남긴 19일 현재 이 질문을 받은 누구라도 "대선 정국은 이제 한치 앞도 바라볼 수 없는 안개정국으로 접어들었다"고 말할 수밖에 없을 것 같다.

ⓒ 네이션코리아(http://www.nakore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