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기타


배너

인미협 "MBC PD수첩의 해명조차 거짓말"

프리존뉴스 동영상 불법 도용, 거짓말 해명으로 일관

‘광우병 괴담’의 진원지인 MBC PD수첩이 지난 24일 ‘프리존뉴스’의 동영상을 무단 편집-도용한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사)인터넷미디어협회’(이하 인미협)가 MBC PD수첩측의 공개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인미협은 26일 성명서를 내고 “PD 수첩은 동영상을 무단도용하면서 화면에 ‘영상: 프리존뉴스’라고만 했을 뿐, 그 내용까지 자신들이 필요한 부분만 교묘히 편집, 마치 ‘프리존뉴스’가 反MBC 집회 참가자와 조갑제 대표를 비하하기 위해 촬영한 것으로 오해할 수 있게 영상을 내보냈다”고 지적했다.

인미협은 “PD 수첩은 ‘프리존뉴스’ 측에 어떤 연락도 취하지 않았음에도 ‘프리존뉴스가 전화를 끊어버렸다’고 거짓말을 했다가 탄로 나자, 나중에는 ‘변호사의 자문을 받았으므로 법적으로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며 알아서 하라는 식의 거만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이 같은 PD수첩과 MBC의 태도는 ‘이중 잣대’로 보도를 한다는, 우파시민사회단체의 지적이 진실이라는 말 아닌가”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어 협회는 “PD 수첩은 24일 방송 말미에서 ‘앞으로 번역 문제에 더 신경을 쓰겠다’며 그동안 있었던 논란의 책임을 번역 담당자들에게 돌리는 추태를 보여 이미 논란이 일고 있다”고 전제하고 “여기다 타 매체의 저작권을 함부로 침해해 놓고도 법적으로 문제될 게 없다는 식으로 답하는 건 시청자들이 PD 수첩은 물론 자칭 ‘공영방송’이라는 MBC 전체의 모습이라고 오해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협회는 “PD 수첩 자체의 진실성을 회복하는 것은 물론 광우병 파동으로 추락한 MBC의 신뢰도 회복을 위해서라도 이번 저작권 침해 문제 등에 대해 해당 프로그램의 첫 화면을 통해 ‘프리존뉴스’에 공개 사과할 것을 요구한다”며 “본 협회의 정당한 요구에도 불구하고, 이를 무시하거나 변명으로 일관한다면 본 협회는 가용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 PD 수첩의 문제점을 해결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프리존뉴스 김주년 기자 (daniel@freezonenews.com)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