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기타


배너

의미 퇴색한 한나라당 과반수, 박근혜 위력

박근혜 계 대거 당선, 이명박계 과반 실패

18대 총선 개표결과 한나라당은 애초 각 언론들이 예상한 170석에 전혀 미치지 못한 지역구 130석 비례대표 23석을 합해 153석을 얻는데 그쳤다. 이는 지난 2004년 17대 총선에서 열린우리당이 획득한 152석에 단 1석을 넘긴 것으로 일단 자당의 힘으로 과반수를 넘긴 것은 분명하다.

반면 민주당은 82석을 얻는데 그쳐 여기에 민주노동당 5석과 창조한국당 3석, 호남권 무소속 6석까지 모두 합한다 해도 96석에 불과해 이들 모두가 연합해도 개헌 저지선에 미달하는 참패를 기록했다.

그러나 이회창 총재와 심대평 대표가 이끈 자유선진당은 애초 15~6석의 예상보다 3석 정도를 추가한 18석을 획득하여 무소속 당선자나 민주당의 충청권 당선자 중 2~3명만 영입에 성공하면 원내교섭단체를 구성할 수 있는 희망을 보였다.

그런데 이번 총선에서 가장 성공했다고 평할 수 있는 친박연대와 친박 무소속은 박근혜 마케팅을 완벽하게 성공시키며 하나의 확실한 세력으로 등장했다.

일단 친박연대에서 당선된 14명과 친박 무소속으로 당선된 15명의 당선자가 친박연대 안으로 통합하면 친박연대는 30명 가까운 세를 형성, 절대안정 과반수에 미달한 한나라당을 자신들의 페이스로 이끌 수 있는 상징적 세를 형성했다.

이 때문에 한나라당은 다시 박근혜의 수중으로 들어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즉 한나라당 당선자 153명 중 확실한 친박그룹이 비례대표를 포함하여 30명 정도다. 그런데 이들이 탈당하여 당 밖의 친박연대와 합세하게 되면 한나라당은 그 즉시 여소야대가 된다. 그리고 남은 한나라당 세력과 자유선진당이 연합해도 과반수가 확실히 미달한다.

따라서 당장 한나라당 탈당파 복당이 현실적 문제로 대두, 총선 직후 이 문제가 한나라당을 시끄럽게 할 가장 핵심 화두가 되었다. 결국 당내에서 박근혜 전 대표의 힘을 거세시키려던 이명박 대통령 측의 그동안 모든 노력이 수포로 돌아간 것이다.

결국 이번 총선은 박근혜의 힘을 확실하게 각인시킨 총선이었으며 앞으로 한국의 정치권에서 박근혜의 힘은 더욱 거세어 질 것 같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