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기타


배너


지난 19일 열린 한나라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승리한 후 지지세를 확산시키고 있는 이명박 전 서울시장이 범여권 주자들과의 1:1 가상 대결에서 70% 이상의 압도적인 지지를 기록하는 것으로 나타나, 정권교체에 대한 범우파 진영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전국 지역별 9개 대표일간지로 구성된 한국지방신문협회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서치앤리서치(R&R)가 21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공동 여론조사에 따르면, 범여권 단일후보로 손학규 전 경기지사가 선출된 후 한나라당 대선후보인 이명박 전 시장과 격돌할 경우, 이 전 시장이 70.7% 대 16.3%로 손 전 지사를 압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범여권 후보들과의 양자 대결에서도 이 전 시장은 압도적인 우위를 지켰다. 범여권 단일후보가 정동영 전 열린우리당 의장일 경우 이명박 69.4% 대 정동영 16.4%로 나타났고, 이해찬 전 총리와의 대결에서는 이명박 70.3%, 이해찬 14.2%로 조사됐다. 친노 네티즌들의 지지를 받고 있는 유시민 전 복지부장관도 12.1% 대 72.2%로 이 전 시장에게 뒤졌다. 어떤 범여권 후보와의 양자 대결에서도 이 전 시장이 50%p 이상 앞서고 있는 것이다.

대선후보 전체를 놓고 본 지지도 조사에서는 이 전 시장이 59.9%를 기록, 대통합민주신당의 손학규 전 경기지사(5.4%)에 앞섰다. 정동영 전 의장(3.6%), 유시민 전 장관(2.4%), 이해찬 전 총리(1.9%), 조순형 의원(1.5%) 등이 뒤를 이었다. 경선 이전까지 박근혜 전 대표를 지지했던 유권자들 중 58.5%가 이명박 전 시장을 지지하게 된 반면 15.9%는 부동층으로 변한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박 전 대표가 이 전 시장의 선대위원장직 제안을 받아들이고 이 전 시장의 당선을 전방위적으로 도울 경우 이 전 시장의 지지도가 추가 상승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정당지지도에서는 한나라당이 경선 프리미엄에 힘입어 지난주보다 9.5%p 상승, ‘마의 60%’대에 안착한 모습이다. 한나라당은 60.3%의 지지를 얻었고 대통합민주신당(5.8%), 민주노동당(5%), 중도통합민주당(4.3%) 등이 뒤를 이었다. 한나라당은 지난 20일 실시된 CBS-리얼미터 여론조사에서도 60%를 넘는 지지도를 기록한 바 있다.

이 여론조사의 오차한계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김주년 기자 (daniel@freezonenews.com)

[세상을 밝히는 자유언론-프리존뉴스/freezonenews.com]
Copyrights ⓒ 2005 프리존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