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매불쇼’ 출연 변희재 “윤석열은 이미 여당 핸들을 놓쳤다”

“부울경에서 대통령 지지율 박살났고, 이대로 가면 장제원도 다음 총선에서 장담 불가능”

3일 방송한 ㈜팟빵 ‘매불쇼-수요난장판’에서 변희재 본지 대표고문이 최근 지지율 20%대를 기록한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서서히 버림받고 있다는 사실을 날카롭게 지적하면서 네티즌들을 열광시켰다.

변 고문은 최근 국민의힘 의원들 중에서 윤 대통령을 비판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는 데 대해 “윤석열이 이미 여당을 움직일 핸들을 놓쳤다”며 “윤석열의 지시대로 여당이 일사불란하게 가는 게 아니고 다들 자기 이해관계대로 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변 고문은 “장제원이 주도하는 건 맞는데 자기 이익 때문이지 윤석열을 위해서 움직이는 게 아니다”라고 하면서 “지금 부울경(부산, 경남, 울산)에서 대통령 지지율이 박살났고, 이대로 가면 장제원이고 김기현이고 다음 총선에서 장담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변 고문은 국민의힘 수도권 및 부울경 지역 의원들이 총선을 감안해서 시종일관 윤석열을 비판해 온 조경태 의원을 비대위원장으로 올릴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그는 “이렇게 해서 정권과 미리 한발 떨어지려고 할텐데, 다만 윤석열 측에서는 정진석이나 김한길 등을 원할 것”이라며 “그러나 벌써부터 다들 타이타닉에서 뛰어내리는 분위기”라고 강조했다.

또 변 고문은 최근 이준석 전 대표가 전국을 다니면서 당원들을 만나는 자리에 수많은 당원들이 모이고 있다는 사실을 소개한 후 “(이준석이) 대통령과 대립하고 있는데 당원들이 모인다는 것 자체가 구심력이 떨어지고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변 고문은 “다른 대통령이라면 4년차 중반에 벌어질 일들이 지금 3개월째에 벌어지고 있는 것”이라며 “국민의힘 사람들의 변신은 원래 습성이어서, 좀 일찍 가는 거라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성회 전 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 ‘스타급 장관이 나와야 한다’는 발언을 한 사실을 소개하면서 “이건 윤 대통령 본인이 키운 장관들이 다음 총선에서 국민의힘 기존 의원들을 몰아내고 공천 받아야 한다는 의미”라고 해석했다.

또 김 전 대변인은 “실제로 최근 정부에서 라임-옵티머스 금융범죄를 엄단한다는 얘기를 수시로 하는데, 그걸로 여야 의원들을 솎아내고 그 빈자리에 자신의 사람들을 꽃아넣겠다는 생각일 수 있다”고 분석하고 “거기다가 지지율까지 떨어지니까 국민의힘 의원들로서도 짜증이 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날 방송에는 변 고문과 함께 최진봉 성공회대학교 교수와 김성회 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패널로 참석했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