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김세의 이어 강용석까지 “민경욱, 이언주, 이은권에 불법 정치자금 지원하겠다?”

강용석, 선거 당사자들이 자비로 진행하는 선고무효소송 언급하며 가세연 후원 독려

변호사들에게 수천만 원의 수임료를 지불하고 민경욱 전 의원에게는 활동비를 지급했다고 주위에 알려온 김세의 가로세로연구소 대표에 이어, 강용석 소장(변호사)도 불법적으로 정치인들의 재검표 비용을 지불할 것처럼 선동해 논란이 되고 있다.



강 변호사는 22일 오전 방송에서 “세 군데(이언주 이은권 민경욱)를 먼저 재검표 할 것 같은데 재검표를 통해 기적을 만들어 보겠다는 말씀드린다. 힘내겠다 투표진실찾기에 동참해달라”면서 “저희가 요청하는대로 이걸 진행하려면 상당한 비용의 공탁금을 내라고 할 가능성이 있다. (감정인 지정하고 감정료 때문에) 저희가 생각한 5000만 원보다 한 지역당 금액이 더 올라갈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 변호사는 “돈이 부족하게 될 텐데 돈이 부족해서 재검표를 못하는 사태가 벌어지지 않도록 투표 진실 찾기에 동참해달라”며 또다시 후원금 모금을 독려했다.

현재까지 선관위에서는 재검표 비용을 500만 원 정도로 계산하고 있고, 이는 문병호 전 의원의 2016년 총선 재검표 비용과 비슷한 액수이다. 그럼에도 가로세로연구소 측은 여기서 10배를 부풀려서 지역구 당 5000만 원씩 거두어왔다. 이제는 그 이상이 될 것이라며 돈이 모자라 재검표를 못할 수 있다고 강 변호사는 선동하고 있는 것. 

더 심각한 문제는 강 변호사가 지목한 재검표 지역 세 곳은 모두 현역 정치인들이 직접 선거무효소송을 제기한 곳으로, 가로세로연구소 측이 모금한 돈은 정치자금법 문제로 지원할 수 없는 상황이라는 점이다. 강 변호사는 애초에 민경욱 전 의원에게 주겠다며 6000만 원의 펀드를 모았다가, 선관위의 제지로 전달하지 못했다. 

최근 이처럼 강 변호사가 개인통장으로 모금한 6000만 원의 사용내역 관련 의혹이 제기되니, 김세의 대표는 “민경욱 전 의원의 활동비 명목으로 지급했다”며 정치자금법 위반을 실토하는 듯한 발언을 주위에 한 바 있다. 

이젠 김세의 대표에 이어 강용석 변호사까지 사실상 민경욱 전 의원은 물론 이언주, 이은권에까지 불법 정치자금을 지원하겠다며 돈을 모으고 있는 셈이다.

이언주 전 의원은 최근 신혜식 신의한수 대표와의 통화에서 “지금껏 변호사비용, 증거보전 비용 모두 자비로 했고, 재검표 비용도 자비로 한다”며 가로세로연구소 측과는 선을 그은 바 있다.

그럼에도 김세의, 강용석 등의 정치자금법 위반 소지가 짙은 발언과 행위에 대해 중앙선관위 측은 “정치자금법 위반 신고가 들어오면 원칙적으로 조사를 한다”는 입장을 미디어워치 측에 밝힌 바 있다.

한편, 출마한 후보 당사자가 아닌 가로세로연구소 독자들이 제3자로서 소송을 낸 지역구 약 95개는 애초에 법원에서 증거보전 신청 각하를 하여, 재검표가 불가능해졌다. 미디어워치에서는 이 관련 “재검표가 불가능한 것을 알고서도 재검표 명목으로 돈을 거두고 있냐”며 강용석, 김세의, 김용호 3인에게 내용증명 질의서를 보냈다. 세 사람은 아직 이에 대한 답변을 하지 않고 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