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전문] 정규재 주필은 어떤 논리로 안정권을 감쌌나

“안정권은 개표부정 음모론에 휘둘리지 않는 사람” ... 정규재 주필, 허위사실로 안정권 비호

정규재 펜앤드마이크 주필이 유튜브 방송에서 학력, 경력 관련 거짓말로 물의를 일으키는 안정권 씨를 허위사실까지 내세우며 또다시 비호하고 나서 파장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정 주필은 27일 펜앤드마이크TV 유튜브 채널 ‘정규재의 텐텐뉴스’ 생방송을 통해 안 씨를 수차례 변호했다. 현재 안정권 씨는 지난 수년 간의 학력, 경력 거짓말이 자백을 통해 결국 사실로 드러난 상황이다. 여기에다 불륜 관련 폭로가 나왔고, 이에 위장 자살 기도를 했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정 주필은 “안정권 씨가 아마 자살시도를 한 것 같다”며 “딱한 일”이라며 방송을 시작했다. 계속해서 그는 “(저는) 아스팔트에서 고생하는 사람들에 대한 전 애정을 많이 갖고 있다”며 “지금 아스팔트는 그야말로 길을 잃고 격렬한 고통을 당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 주필은 “저는 안정권이란 분의 아스팔트에 대해서 굉장히 좋게 평가를 해왔다”며 “안정권은 거리에서 그렇게 투쟁하는 하는 것을 생각하면 놀랍게도 음모론에 휘둘리지 않는 사람”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지금 보수를 파괴하고 있는 가장 큰 세력이 음모론자들”이라며 “안정권은 그런 음모론을 전파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뒤이어 안정권 씨를 키운데 정규재 주필의 책임이 있다고 지적하는 네티즌들의 유튜브 채팅창 반응이 나왔다. 정 주필은 “제가 무슨 조폭입니까. 줄 세워서 키우게”라며 “(펜앤드마이크가) 안정권을 너무 키웠다, 천만에 말씀”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그게 키운 것이면 변희재, 가로세로연구소, 공병호 모두 자신이 키운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주필은 “안정권이 학력 팔아갖고 어디 일자리를 얻었습니까. 학력 사기 쳐서 대학 교수가 되었나요”라고 반문하며 방송을 이어나갔다. 그는 “명색이 서울대를 나왔다는 하는 아이들이, 대학도 제대로 못 나온 사람들이 학력 사기 쳤다고 저렇게 공격해대는. 서울대학교 나온 게 무슨 간판입니까”라고 하면서, “안정권 씨가 하는 얘기를 우리들은 뭐 학력을 보고, '아 저 사람은 무슨무슨 박사다' 그래서 그의 말에 귀를 기울였나요”라고 반문하며 거듭 안 씨의 학력 사기 문제를 비호했다.

한편, 정규재 주필의  “안 씨가 ‘부정선거 음모론’에 휘둘리지 않았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는 지적이 나온다. 안 씨는 일찍이 5월 30일 서초역 부정선거 규탄집회에서 연사로 참석해 4.15 총선을 두고 부정선거라고 주장하고 나선 바 있다. 안 씨의 부정선거 관련 주장도 정 주필이 문제시해온 가로세로연구소 등의 부정선거 관련 주장과 사실상 차이가 없다.

변희재 본지 대표고문은 27일 ‘변희재의 시사폭격’ 방송에서 “학력사기와 경력사기는 범죄”라며 “안 씨 본인이 범죄를 실토한 만큼, 개인사라고 둔갑을 시키는 것은 궤변”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변 고문은 “안 씨의 학력, 경력이 중요하지 않다면 그는 불필요한 사기를 치고 다녔다는 것이냐”고 반문하며, “최소한의 학력, 경력 거짓말을 잡으려고 하면 자신의 방송에 불러서 비호해준다”면서 정규재 주필을 비판했다.  

이하는 ‘정규재의 텐텐뉴스’ 영상 안 씨 관련 발언 전문, 그리고 ‘안정권대표. 부정선거 규탄집회 저는 좋은 민주주의를 지지합니다’ 영상 안 씨 관련 발언 전문.


 ‘2020년 8월 27일 정규재의 텐텐뉴스

코로나 방역! 이대로 다 죽을 건가’ 영상 스크립트



[영상 1분경]

정규재: 최근의 그 안정권 씨가 아마 자살시도를 한 것 같습니다. 전 직접적으로 연결을 못해보고 있습니다만 구글 계정이 다 폐쇄가 되고, 무슨 폭로가 있었고, 여러 가지 복잡한 일이 있은 끝에 자살시도를 했다 이렇게 들었습니다. 딱한 일이고. 글쎄요, 조금, 자살이란 방법을 선택한 것은 여러모로 좋지 않습니다. 


[영상 2분 10초경]

여러 가지 아마 일들이 한꺼번에 몰아쳐서 그렇게 되지 않았나, 저로썬 참으로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습니다. 아스팔트에서 고생하는 사람들에 대한 전 애정을 많이 갖고 있습니다. 아스팔트에서 고생하는 사람들에 대한 (애정을)많이 갖고 있습니다. 오늘도 아스팔트에 있는 여러 일들에 대해서, 지금 아스팔트는 그야말로 길을 잃고 격렬한 고통을 당하고 있는 중입니다.


[영상 3분 39초경]

저는 이 아스팔트에서 고생하는 분들에 대해서 깊은 애정을 갖고 있습니다. 문재인 심판을 외친 집회가 문재인 정권의 구명줄이 되었단 이 표현은 굉장히 모멸적 표현입니다만 전 동의하지 않습니다. 그런 외곬의 어떤 결기가 없으면, 논평가들은 이럴 수 있습니다. 김창균 조선일보 논설주간이 왜 문재인 심판을 외치는 집회가 문재인 정권의 구명줄이 됐냐. 말하자면 코로나 책임을 다 뒤집어쓰고. 전 그렇게 보지 않습니다. 


논평가들은 그렇게 이야기할 수 있습니다. 안방 방구석 논평가들은 그렇게 이야기할 수 있습니다. 왜 좀 더 꾀를 내고, 왜 좀 더 꾀스럽게 할 수 없냐. 제가 지난 4.15 총선 전에 광화문 집회에 대해서 3.1절 집회에 대해서 그 당시 김문수 지사에게 정말 안 된다, 지금 길에 나가면 코로나를 뒤집어 쓸 거다. 하고 신신당부를 드려서 집회를, 야외집회를 포기시켰던 기억이 지금도 생생합니다만, 이번 8.15 집회는 제가 해서는 안 된다, 하는 생각을 전혀 하지 않았습니다. 


지지율이라던가 하는 것은 일희일비할 수 있는 거고, 아마 광화문 집회 8.15하게 되면 지지율이 출렁하면서 그걸 핑계대고, 코로나를 또 핑계 댈 거다 하는 생각을 전 뻔히 하고 있었습니다만 그렇다고 해서 운동을 한다는 분들이 그야말로 방구석 논평가들처럼 잔머리를 굴리기 시작하면 그 운동 지속할 수 없습니다. 


그 잔머리를 갖고 운동하기 시작하면 그 운동은 오래 못가고 금방 무너지게 됩니다. 잔머리들끼리 충돌하다 무너지게 됩니다. 그래서 제가, 전 언론인으로, 지금도 언론인입니다만, 또 펜앤마이크는 언론인이기를, 좋은 언론사, 지식의 센터가 되는 그런 언론사이길 전 진심으로 바라고 있는 것이지, 하루 이틀 외치다가 집단 자살하는 그런 조직은 아닙니다. 그러나 이 문재인을 우리가 비판 하는데 있어서 엄정한 원칙을 갖고 비판하는 거지, 무슨 잔머리를 굴리고, 이래갖곤 오래 못갑니다. 


그런데 이 방구석 논평가들은 늘 이렇게 잔머리를 갖고 훈수를 두거든요. 야, 좀 꾀스럽게 해서, 기왕이 문재인이 가고 있는데 이렇게 멋지게, 방구석 논평가들은 이렇게 생각합니다. 그런데 아스팔트에서 일하는 분들은 그분들의 논리가 있습니다. 그래서 안방에 편안하게 앉아서 아주 논평을 그럴듯하게 하는 것 같지만 굉장히 어리석은 논평이거든요. 


그래서 제가 이번 8.15에 대해선 여러분들이 저에게 미리, 그 전에 조갑제 선배님도 그렇고. 전화를 해서 이번에 자칫 잘못하면 또 걸릴 수 있다, 엮인다, 덫에 걸릴 수 있다. 예를 들어 조선일보가 이런 거거든요. 인천 64, 광주 33명 최다확진 국회도 문을 닫았다 했는데, 두 곳 모두 대다수가 광화문 집회 발 교회집단 감염 가능성 이렇게 써놓고 있습니다. 


이게 진실일까요? 전 진실이라 보지 않습니다. 이런 식으로 엮기 시작하면, 엮는 게 무서워서 물리기 시작하면 아무것도 못합니다. 결국엔 금을 그어놓죠, 계속 금을 그어서 여기 넘어 오지 마. 여기 넘어 오지 마 해서 계속 금을 그으면, 계속 후퇴해요. 지금 통합당이 거기에 걸려 있는 겁니다. 좌익들이 그어놓은 금 안에서만 투쟁하는 거죠. 계속 물러나. 


그래서 운동하는 사람들은 그 고통을 일시적으로 덫에 걸릴 수 있다, 하는 가능성을 정면에서 깨고 나가는 거거든요. 예를 들어서 이 광주에서 여러 명이 확진되었다, 이 중 한명이 광화문집회에도 왔다는 겁니다. 광화문 집회에도 왔다? 이 분이 광화문 집회에만 왔나? 오히려 수도 없이 전국에서 걸렸던 사람들이 광화문 집회에 와서 오히려 서울에 옮겼을 수도 있죠. 거꾸로. 아무도 모르는 겁니다.

 

[영상 10분 40초]

그래서 길거리에서 전 안정권이란 분이 이번에 사생활 문제가 있었다고 합니다. 모르겠습니다, 본인이 설명을 해야 되겠습니다만, 지금 보수를 저질로 떨어트리고 보수를 파괴하고 있는 것은 전 안정권이란 분의 아스팔트에 대해서 굉장히 좋게 평가를 해왔고, 개인 생활에 대해서 전 전혀 모릅니다만, 안정권은 거리에서 그렇게 투쟁하는데 비기면, 하는 것을 생각하면 놀랍게도 음모론에 휘둘리지 않는 사람입니다. 음모론. 음모론에 휘둘리지 않는 사람. 지금 보수를 파괴하고 있는 가장 큰 세력이 음모론자들 이거든요. 음모론자. 


이 음모론이란 것은 세계를 이해할 능력이 없는 자들이 세계를 이해했다고 착각하게 만드는 논리가 음모론입니다. 맞아 그림자 정부가 있어. 이렇게 시작되는 거거든요. 맞아, 프리메이슨이라고 하는 것이 있어. 그러니까 세계사적 움직임을 법칙적으로, 또는 우연적 사건들을 적당히 얽어서 음모론으로 꿰매는 겁니다. 개표조작에 중국 화웨이의 칩이 들어가서 다 조작했다. 지금 그게 보수를 파괴하고 있는 거거든요. 음모론, 안정권은 길에 서있는 사람, 아스팔트 치고도 음모론을 전파하고 있지 않으니까 저는. 네. 


[영상 15분 30초]

어떤 분이, 제가 이야기하기 싫습니다만, 안정권을 너무 키웠다, 펜앤에서. 천만에 말씀입니다. 펜앤에서 키운 것은 변희재를 펜앤에서 키웠고, 가로세로 연구소 출범할 때 강용석 여기 저희 스튜디오까지 오라 해서 키웠고, 공병호 유튜브 시작하고 나서 불러서 했죠. 그것을 키웠다 그러면 다 키운 거죠. 예? 그걸 키웠다 그러면 다 키운 거잖아요. 정규재가 누굴 키웁니까? 제가 같이 일하는 직원들하고도 힘들어 죽겠는데. 


제가 무슨 조폭입니까? 줄 세워서 키우게? 그걸 키웠다 하면 변희재 정규재가 키웠고, 공병호 정규재가 키웠고, 가로세로 정규재가 키웠잖아요. 처음에 출발할 때 다 초대해서 인터뷰도 하고. 키운 게 무슨, 뭐에 키웁니까? 내가. 무슨 내가 조폭이에요? 무슨? 어디 가서 그런 쓰레기 같은 얘기들 자꾸 듣고 다니지 마시기 바랍니다. 보수 질 낮아집니다. 정말 보수 질 낮아집니다.


[영상 41분 10초경]

어떤 분이 또 물어보네요. 안정권의 학력 사기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나. 안정권이 학력 팔아갖고 어디 일자리를 얻었습니까? 학력 사기 쳐서 대학 교수가 되었나요? 그 학력 사기라고 주장하는 아이들은 어느 대학 나왔습니까? 명색이 서울대를 나왔다는 하는 아이들이, 대학도 제대로 못 나온 사람들이 학력 사기 쳤다고 저렇게 공격해대는. 서울대학교 나온 게 무슨 간판입니까. 무슨 뭐 면허증이에요? 무슨 뭐 안정권이 학력 팔아가지고 사기 쳤습니까. 


안정권이, 안정권 씨가 하는 얘기를 우리들은 뭐 학력을 보고, '아 저 사람은 무슨무슨 박사다'. 그래서 그의 말에 귀를 기울였나요? 명색이 서울대학교나 나왔다는 인간들이 앉아가지고. 김어준이가 만든 거 가지고, 김어준이가 만든, 개표부정론, 이런 거나 퍼트리고 있는 애들이 누가 학력문제를 삼아요. 누가 누구의 문제를 학력을 문제 삼나. 안정권이 개표 사기에 넘어가지 않았어요. 안정권이. 안정권이 개표 사기 떠드는 거 보셨습니까. 누가 누구의 학력을 지금, 누가 누구의 지력을 문제 삼는. 멍청이들처럼 앉아가지고. 





‘안정권, 부정선거 규탄집회 

저는 좋은 민주주의를 지지합니다’ 영상 스크립트


[영상 1분 20초경]

안정권: 이 나라의 선거 관리가 똑바로 안 되었습니다. 이 나라의 선거가 사기로 치러졌습니다. 이 나라의 선거 기강이 무너졌습니다. 고로 21대 총선은 무효입니다. 그러니 자격가진 유권자가, 엄히 묻는 것입니다. 민주주의란 무엇입니까? 어이, 길 건너 백은종 개XX야! 민주주의, 민주주의 60년 떠든 니 XX한테 물어볼게. 선거가 뭐냐? 국민의 머슴을 우리가 가진, 주권의 숭고한 가치인 유권으로 뽑아서 국민의 주권을 위탁하는 겁니다. 맞죠? 


그러하니, 이 권리와 권한은 엄히 관리해야 함이 옳습니다. 그렇죠? 자, 나는 못 배웠어요. 내가 수학을 제일 못해. 수학을 못하는 인간도 알아들을 정도로 이번 총선의 개표관리는 개판 5분전 이었습니다. 그런데 정작 중요한 것은 무엇인가. 죄 지은 XX들이 죄 지었다 말을 하지 않는다 말입니다. 명백하게 선관위장이 어제 테스트 한다고 시연을 보인 것은 도둑질 한 XX가 도둑질 시연 보이는 것과 뭐가 다릅니까, 여러분? 


선관위는, 시험을 보여야 할 대상이 아니라 조사를 받아야 될 피조사기관, 즉 준범죄혐의가 있는 공공기관임이 옳습니다. 여러분. 그러니 어제 이뤄졌던 선관위의 실험은 그저 도둑놈 XX들이 도둑질 안했다는 변명 쇼에 지나지 않으니 무효입니다. 이게 굉장히 중요해요. 이 부정선거, 21대 총선에서만 이뤄진 것 아닙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