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정유라 “엄마가 태블릿PC 쓰는걸 본 적 없다”

“엄마가 태블릿 갖고 다니는 걸 본적 없어… 엄마가 쓰던 것은 노트북”

정유라 씨가 자신의 모친인 최서원(최순실) 씨가 태블릿PC를 사용하는 것을 본적이 없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정 씨는 19일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류여해TV’에 출연, “태블릿PC를 엄마가 쓴게 맞냐”는 류 전 최고위원의 질문에 “저는 (엄마가 태블릿PC를) 쓰는 걸 보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정 씨는 이 날 얼굴 노출은 피하면서 육성으로 류 전 최고위원의 인터뷰에 응했다. 

정 씨는 이날 류 전 최고위원이 재차 “엄마가 태블릿을 갖고 다니거나, 그런 것도 없었는가”라고 묻자, “본 적은 없다. (엄마가 태블릿PC를 갖고 다니는 걸 본 적 없다고) 검찰에도 똑같이 얘기했다”며 “엄마가 쓰던 것은 노트북”이라고 전했다. (정유라 씨의 태블릿PC 증언은 아래 첨부한 영상 7분 3초부터)

정유라 씨는 또 과거 국정농단 논란 과정에서 무차별적으로 쏟아졌던 가짜뉴스들에 대해서도 억울함을 드러냈다. 이에 대해 정 씨는 “(억울한게) 많다”며 “그걸 법적 처리하기 위해서 변호사를 찾아 온 것”이라고 밝혔다.

정유라 씨는 삼성의 ‘승마지원’ 문제와 관련해서도 “저는 그 말(馬이) 어떻게 됐는지도 모르며 삼성이 소유하고 있고, 현재 다른 선수가 타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온라인 상에서는 조국 법무부장관의 딸인 조민 씨의 부정 입학 및 특혜 의혹이 불거지면서 정유라 씨에 대한 재평가가 이뤄지고 있다. 과거 금메달까지 땄던 정 씨에게 당시 여론의 잣대가 너무 가혹했었다는 자조 섞인 비판이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