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양천을 국민의당 김현배 '더민주, 계속 단일화 제안하면 고발할 것'

"이미 수차례 거부" 더민주 '스토커 정치'에 쐐기


수도권 더불어민주당 소속 후보들이 국민의당 후보들의 거부에도 불구하고 집요하게 언론을 통해 단일화를 요구하는 '스토커 정치'를 벌이고 있는 가운데, 서울 양천을 지역구에 출마한 국민의당 김현배 후보가 7일 “절대 단일화는 없다”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김현배 후보 캠프는 이날 언론에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더민주 이용선 후보가 일방적으로 언론을 통해 단일화를 제안했다”며 “어떤 경우에도 단일화는 없다”고 쐐기를 박았다.

김 후보 측은 “이미 수차례 거부 의사를 밝혔으며 오늘 오전에도 제안서 자체의 수령을 거부하면서까지 단일화 의사가 없다는 것을 밝혔다”며 “이 후보의 거듭된 단일화 제안에 다른 의도가 있는 것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어 김 후보 측은 “다시 이같은 행위를 반복할 경우 허위사실 유포나 선거운동 방해 행위로 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하겠다”고 경고했다.

또 “정치공작적인 담합유도 행위를 중단하고 당당하게 정책과 비전으로 양천을 유권자의 심판을 받으라”고 덧붙였다.

앞서 더민주 이용선 후보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현배 후보에게 △당명 삭제 △10% 가산점 부여 △여론조사 방식의 ‘적합도’와 ‘경쟁력’의 선택을 일임하겠다고 밝힌 뒤 “오늘 오후 10시까지 답변을 달라”고 요청했으며, 일부 좌파매체들은 이를 인용 보도하면서 사실상 더민주 측을 측면 지원한 바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