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변희재 “정경심 교수 모욕한 보수 유튜버, 내가 응징 돕겠다”

정경심 교수 딸, 위협하고 희롱한 강용석과 김세의에 대한 소송도 지원 용의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이 조국 서울대학교 법학대학원 교수의 부인인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를 돕겠다고 선언했다.



정경심 교수는 최근 자신의 시각장애를 조롱한 보수 유튜버 2인을 모욕죄로 고소해, 벌금 200만원의 처벌을 이끌어냈다.

변 고문은 “정 교수를 모욕한 유튜버 중에서 염순태라는 자는 미디어워치를 따라다니다 탄핵주범 윤석열로 말을 갈아탄 인물”이라면서 “이런 자를 배출한 것도 어떤 점에선 미디어워치의 책임이니 이 자의 심판은 미디어워치가 맡겠다”고 말했다

변 고문은 “원래 보수팔이들은 형사처벌보다도 민사상 손해배상으로 돈을 잃는 것을 더 무서워하므로 이 경우엔 바로 손배소송이 들어가야 한다”면서 필요하면 미디어워치에서 지원해 정 교수의 손배소송을 지원하겠다”고 했다.

변 고문은 자신의 태블릿 관련 책 싸인본을 정 교수가 투옥되어있는 남부구치소 쪽으로 발송하면서 “윤석열 타도!, 한동훈 타도! 고형곤 타도!”라고 적기도 했다. 변 고문은 “고형곤은 과거에 정 교수를 수사할 때 막대했다는 인물로, 실은 태블릿 조작에도 크게 개입돼 있는 검사”라고 설명했다.

변 고문은 태블릿 책 발송과는 별도로 남부구치소로 편지를 보내 정교수에게 소송을 도우려는 자신의 취지를 설명하겠다고 했다. 

변 고문은 또한 가세연의 강용석, 김세의가 정경심 교수의 딸인 조민 씨의 직장을 찾아가서 위협, 희롱한 건에 대한 소송 지원 의사도 밝혔다.

변 고문은 “이 건은 가세연이 보수의 핵심가치인 가족주의를 파괴한 행위로서 정교수가 원한다면 이 건에 대한 손배소송도 역시 지원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