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규제가 강화 된다는데 거치기간 연장하려면 올해 다른 상품으로 갈아타는 게 나을까요?”

정부가 가계부채 관리 방안을 발표한 이후 각 시중은행(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기업은행, 하나은행)을 비롯한 대출금리 무료 비교사이트인 ‘뱅크-몰’에는 소비자들의 문의 전화가 쏟아졌다고 한다. 내년부터 이자만 갚는 거치식을 이용하기가 어려워지고, 심사 때도 소득 확인이 강화되는 것과 관련하여 소비자들의 질문이 집중된 것이다.

시중은행의 부동산 담당자들은 돈을 빌릴 계획이면 시기를 앞당기는 게 유리할 것 같다고 전했다. 당분간 이자만 갚고자 하는 소비자들이라면 올해 안에 빌려야 거치기간을 3년 이상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정부는 내년부터 거치기간을 1년 이하로 유도하고 한도 심사 때 상환능력을 까다롭게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게다가 미국 기준금리가 3분기 이후 오르면 국내도 상승할 가능성이 크다는 점도 고려하는 게 좋다.

또한 내년 이후에 채무자의 소득 능력에 대한 심사가 강화되기 때문에 은행에서 돈을 빌려 주택을 구입하려면 소득증빙 방안을 미리 준비할 필요가 있다. 현재는 소득 증빙이 힘든 주부나 자영업자의 경우 신용카드 사용금액을 소득으로 환산하는 것이 가능했으나 내년부턴 불가할 것으로 알려진 만큼 미리 대안을 준비하는 것이 좋다.

은행별 주택 아파트담보대출금리비교사이트 ‘뱅크-몰’ 사이트의 관계자는 “내년에 거치기간이 끝나 원리금 상환을 해야 하는 소비자들은 올해 안에 1금융권(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기업은행, 하나은행 등)으로 아파트담보대출갈아타기를 하거나 분할상환 계획을 미리 짜둬야 한다. 다만, 돈을 빌린 지 3년 이내엔 중도상환수수료가 발생하는 만큼 전문가들과 충분한 상의를 통해 더 유리한 방법을 찾도록 해야 한다.”고 전하며, “특히 소득이 일정치 않은 자영업자나 주부는 국민연금이나 건강보험료 납부 증명으로 소득 증빙할 수 있으니 내년 대출 계획이 있다면 올해 가입해두는 것도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