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사이언스워치 (과학/의학)


배너


본 콘텐츠는 '과학중심의학연구원(http://www.i-sbm.org)'이 제공하는 공익콘텐츠입니다. 이번 글은 네이버 블로그 등을 통해 한의학을 비판해온 문화비평가이자 과의연 특보인 서범석님의 시리즈 한의학 비판 글인 '고대중국의학 몽매주의'입니다. 서범석님은 스타일리스트로서의 필치에 더해 한의학 문제를 바라보는 보다 풍부한 관점을 제시해주고 계십니다. 귀한 원고를 투고해주신 서범석님에게 감사드립니다.



'고대중국의학 몽매주의'라는 글을 연재를 시작하기에 앞서 한의학(韓醫學)을 비판하는 데 최우선시되는 장애물이 있다는 점부터 짚고 넘어가야겠다. 이 장애물을 부수지 않는 한, 지금부터 하려는 백언도 무소용이 될 확률이 높다. 그 장애물이란 바로 이것이다. 현재 한국의 대중들은 암암리에 한의학(韓醫學)을 민족의학(民族醫學)으로 인식하게끔 구도가 짜여져 있다는 것.

한의학계에서 주로 활용하는 ‘양의(洋醫) VS 한의(韓醫)’라는 구도가 대표적이다. 이렇게 한의학 종사자 자신들에게 초점을 맞춘 듯한 편의적 대립구도는 이른바 ‘양의(洋醫)’에게 돈 한푼 받은 바 없이 한의학을 비판하는 나같은 사람마저도 마치 서양적 사고방식은 추종하고 민족적, 전통적 사고방식은 배척하고 있는 것처럼 일괄처리될 우려가 있다.

나는 한의학의 비과학적∙몽매적 주장 그리고 종교에서의 도그마(dogma)와 같은 역할을 하는 경락∙경혈 체계에 합리적 의문을 제기하는 것에 불과하므로, 이런 불필요한 ‘프레임(frame)’을 박살내버리기 위해서는 용어를 재정립해서 쓸 필요가 있다. 따라서 이 글에서는 앞으로 ‘양의학’이라는 말 대신에 ‘현대과학기반의학(Modern Science Based Medicine, 이하 MSBM)’, ‘한의학’이라는 말 대신에 ‘고대중국의학’이라는 용어를 쓰기로 하겠다. 이 용어들이 현시점에서 취할 수 있는 가장 합리적인 선택이 될 것이다.

우리가 정확히 알아두어야 할 것은 대한제국(大韓帝國) 전까지는 ‘한의학(韓醫學)’이라는 용어 자체가 없었다는 사실이다. 당대에는 그냥 의술 내지는 의학 혹은 중국 한(漢)나라의 의학을 지칭하는 한의학(漢醫學)으로 불렸을 뿐이다. 이게 당연한 것이 당시 조선 땅의 고대중국의학 체계는 홀로 존재하여 비교될 의학이 없었다. 그러던 차에 서양 의학이 본격적으로 유입되기 시작하면서, ‘서양 의학과는 다른 우리의 독자적 의학’이라는 점을 강조할 필요가 생겼다. 이런 이유로 당시 우리나라의 국호에서 한 글자 따서 한의학(韓醫學)이라고 부르기 시작한 것이다. 마치 서학(西學)에 대항하여 동학(東學)이 발호한 것과 같은 맥락으로 이해하면 쉽다.

사실 이 지점에서 벌써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민족주의’에 정신감염된다. '우리 것 = 좋은 것, 우수한 것.' 나는 민족주의라는 아이디어를 비판할 생각은 전혀 없다. 어차피 현대 인간 공동체라는 것이 국가 단위로 나뉘어있는 실정이고 보면, 이 단위 구성원들을 한데 묶을 아이디어는 있는 편이 없는 것보다 낫다고 보기 때문이다. 다만 민족만능주의를 경계할 뿐.

어쨌든 이것을 일제가 동양의학의 종주국이 중국인 점을 들어 - 이것은 의심할 여지가 없는 사실이다 - ‘한나라 한(漢)’자가 들어간 한의학(漢醫學)이라고 바꾸었다. 그 후 1986년, 전두환 정권이 일제 잔재를 두들겨 팬다는 명분으로 이것을 다시 한의학(韓醫學)이라는 명칭으로 바꾸었다. 엉덩이를 둔부라고 부르든 힙이라고 부르든 그 본질이 변하는 것은 아니다. 누가 무슨 한자를 넣어서, 뭐라고 부르든 간에 지금 우리가 한의학이라고 부르는 것은 고대 중국인들의 정신감염으로 성립된 것이기 때문에 우리가 그 독자성을 아무리 주장한들 무의미하다. 어디까지나 그네들이 정신감염시킨 인체 인식에서 한치도 벗어나지 못한다.

더욱이 기∙경락∙경혈 등의 개념은 어디까지나 동양 문화권의 한 사상적 특질이지 실재적 사실이 아니다. 즉, 이것은 피나 뼈처럼 실재하는 것이 아니라, 고대 중국인들이 인간 신체의 원리 및 인간과 자연(우주)과의 관계를 설정하기 위해 착상한 개념에 불과한 것이다. 그들로서는 해부학 지식이 부족했고, 인체가 어떻게 작동하는가에 대해 무지했기 때문에 그저 소박한 아이디어를 떠올린 것일 뿐. 태양이 지구를 돌고 있는 것이 아니라 지구가 태양을 돌고 있던 것이 사실이지만, 중세 시대의 소박한 천문학 가설을 현대의 우리가 ‘어휴~ 바보들이네’하고 마냥 비웃을 수만은 없다. 다만 천동설이 전통이었다고 이를 받아들이는 것이 얼토당토않듯 고대중국의학 역시 마찬가지라는 점을 지적하고 있을 뿐이다.

티베트 등의 일부 고원지대에서는 사람이 죽으면 매장(埋葬)을 하지 않고 조장(鳥葬)을 한다.
 



조장은 시신을 톱이나 망치 등으로 잘게 바수어 독수리들이 와서 뜯어 먹도록 펼쳐 놓는 사체 처리 방식이다. 사체 훼손을 극히 꺼리는 유교적 매장 문화에 정신감염된 우리들로서는 잔인하기 짝이 없는 행위라고 고개를 흔들 일이지만, 되려 그들은 죽은 자의 영혼이 새와 합일되어 비상한다고 믿는다. 영혼이 새와 합쳐져 날아간다는 것, 이게 사실일까. 경험적∙보편적 사실로 인정되어 전 인류에게 어필할 수 있는 것일까. 전혀 아니다.

조장은 고원 지대의 특성상 시신을 매장할 땅이 부족하기 때문에 헐수할수 없이 고안해 낸 그네들의 소박한 믿음에 불과하며, 인간의 대뇌피질에서 나온 아이디어일 뿐이다. 그래도 그들은 여전히 이런 식으로 장례를 치른다. 그렇다고 해서 티베트 고원 지대 사람들에게 가서 ‘당신들은 조장을 하면 조상의 영혼이 하늘로 비상한다고 주장하는 데 그게 사실인지 증명해 봐라’하고 따진다면 말이 안 될 것이다.

기∙경락∙경혈 등도 마찬가지다. 보이지 않고, 잡히지 않기 때문에 증명할 수 없는 것이 아니라 애초에 증명할 꺼리조차 없는 것이다. 한낱 정신적 유산에 불과할 뿐. 그리고 우리는 굳이 이따위 고대 중국인들의 세계관이 반영된, 불분명한 개념을 구사하지 않아도 되는 시대에 살고 있다. 플라톤의 ‘이데아(idea) 론’ 따위에 빠져 허우적대는 쪼다는 이미 우리 주변에서 찾아볼 수 없지 않은가.


다음글 : 고대중국의학 몽매주의 (2) : 도올 조우


저자 프로필 :

퇴몽사(退蒙士) 서범석

현재 모 고등학교에서 입학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사회기여활동으로서 과학중심의학연구원의 ‘홍보특별보좌관’도 겸임하고 있다. 경희대학교에서 경제학을 전공했으며, 성균관-조지타운 대학교 TESOL 과정을 수료했다. 20년 넘게 중증 아토피로 고생하며 여러 대체 의학을 접했지만, 그 허상에 눈을 뜬 후 사이비 의‧과학 속에 자리잡고 있는 ‘몽매주의’를 퇴치하는 번역 및 집필 작업에 뛰어들었다.

저서: Q&A TOEIC Voca, 외국어영역 CSI(기본), 외국어영역 CSI(유형), 외국어영역 CSI(장문독해)
 


고대중국의학 몽매주의 시리즈 / 서범석 과학중심의학연구원 특보

고대중국의학 몽매주의 (1) : 왜 '한의학'을 '고대중국의학'이라 불러야 옳은가?

고대중국의학 몽매주의 (2) : 도올 조우

고대중국의학 몽매주의 (3) : 고대의학들의 유사점과 차이점 ①

고대중국의학 몽매주의 (4) : 고대의학들의 유사점과 차이점 ②

고대중국의학 몽매주의 (5) : 뜸사랑 체험기

고대중국의학 몽매주의 (6) : 세계 보건기구(WHO)의 경혈 위치 표준화 작업

고대중국의학 몽매주의 (7) : 경락 대뇌피질 기원론

고대중국의학 몽매주의 (8) : 컨디셔닝, 플라시보, 노시보

고대중국의학 몽매주의 (9) : 고대중국문명의 플라시보

고대중국의학 몽매주의 (10) : 고대중국의학의 현대적 적응

고대중국의학 몽매주의 (11) : 고대중국의학의 효과와 한계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