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 호남본부 (객원코너)


배너

'화이트해커 어버지' KITRI 유준상 원장, "실적보다 창의가 우선"

4일 열린 6기 BoB 발대식 행사에서 "정부가 앞장서 창의적인 풍토조성에 나서야"


한국정보기술연구원 유준상 원장이 정부가 앞장서 창의적인 풍토조성에 나설 것을 당부했다.


유 원장은 4일 오후 서울 삼정호텔서 열린 BoB 6기 발대식 행사에서 관료사회를 겨냥해 “상식적인 틀에 BoB 교육을 가두지 말아달라" "우리는 여전히 눈에 보이는 실적만을 이야기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이는 자유롭게 상상하고 뛰어놀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주는 것만이 진정으로 창의적인 미래를 만들어갈 수 있는 토대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앞서 그는 “올해 BoB에는 1,186명이 지원하며, 8.5:1의 경쟁률을 기록하였고 여기에 모인 여러분은 엄격한 선발 과정을 거친 국내 최고의 인재들이다"며 "이 자리를 함께하게 되어 진심으로 축하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새로운 것에 대한 창조 과정에서 느끼게 될 두려움과 스트레스를 이겨내고 다양한 시각으로 문제에 접근하며 이겨낼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세계 최고의 멘토들과 함께 알차게 성숙하는 과정으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한, “BoB는 지난 5년간 1세대 BoB로써, 우수한 교육의 기반이 만들어졌고 다음 후배들이 훌륭히 성장해나갈 수 있는 밑거름이 되어왔다. 앞으로 BoB는 2세대로써 그간 쌓아온 경험들을 바탕으로 더욱 체계화시켜 10년 후 미래 정규 교육의 모델이 될 수 있도록 만들 것이다”고 다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정세균 국회의장과 박주선 국회부의장을 비롯해,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이주영 국회개헌특위 위원장, 김규환 국회의원, 김영순 전 송파구청장, 권은희 전 의원 등 평소 유 원장과 뜻을 같이해 온 인사들이 대거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