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월간지 정기구독 (계좌 : 신한은행 140-008-407224, (주) 미디어실크에이치제이)

포린미디어워치 (해외언론)

전체기사 보기

日 산케이신문, “탄핵은 종북좌파 척결한 박근혜에 대한 ‘쿠데타’” 진단

일본의 반공보수우파 매체 산케이신문이 전문가 기명기사를 통해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 한복판에서 매주 벌어지고 있는 태극기와 촛불의 장외 대결을 남북한의 대리전쟁으로 분석해 눈길을 끌고 있다. 산케이신문은 최근 3일간 ‘내전 중인 한국’ 시리즈 기사 3편을 연속보도했다. 기사 작성자는 이상철(李相哲) 료고쿠(龍谷) 대학교 교수다. 이상철 교수는대한민국경북 출신의 조선족 부모 밑에서 중국 흑룡강성에서 태어났다. 이 교수는 중국에 대학을 나온 후 5년간 기자생활 하다가 도일해 일본 조치(上智)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 교수의 현재 국적은 일본으로, 그는 현지에서 대표적인 한반도 전문가이자 언론학자로 인정받고 있다. (관련기사 :“나는 세 개의 조국을 가슴에 품고 산다”) 이 교수는 이번 기사를 통해 박근혜 정부의 종북좌파 척결 경력을 상세히 소개한 뒤, 결국 ‘최순실 게이트’는 북한 간첩의 암약과 이에 동조한 야당의 불법적인 정권탈취 시도라고 진단했다. 이상철 교수의 산케이신문 기사 1편은 ‘필시 박대통령 탄핵은 대리전쟁 공작원 암약 친북 VS. 반북’ (必然の朴氏弾劾は代理戦争、工作員暗躍、親北 VS. 反北) 제하로, 이 교수는 박근혜 정부의 종북세력 척결 정

일본 언론은 ‘26만’, 한국 언론은 ‘100만’...누구 말 맞나?

광화문에서 벌어진 3차 궐기 대회에서 과연 몇 만명의 시민이 모였냐로 페이스북 등에서 큰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시위주최 측 추산은 100만명이지만, 경찰 측 추산은 26만명이어서인원수 차이가 너무 크게 난다는 것이다. ‘26만명’도 연인원인지 순인원인지가 애매한 과장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지만, ‘100만명’이면사실상울산광역시 인구와 맞먹는 숫자다. 애국진영 일각에서는 시위주최 측의 이와 같은 상식을 벗어나는 인원수 과장도 문제지만 그런 시위주최 측의 인원수 과장에무비판적으로 동조하는 한국 언론의 보도 태도에 더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일본전문가이자애국논객인'펀드빌더'는 조갑제닷컴 게시판에 이번 시위 문제 보도와관련하여일본 언론들, 한국언론들의 보도태도를 비교하는 게시물을 올렸다. 일본 언론은대개 경찰 측 추산 인원수(26만명)를 기사 제목으로 뽑은 점에 반해서, 한국 언론들은하나같이 시위주최 측 추산 인원수(100만명)를 기사 제목으로 뽑았다는 것이다. 실제로 일본의 대표지인 ‘요미우리(讀賣)신문’은 12일자로 ‘朴氏 퇴진 요구 26만 명 데모...野黨, 조직적으로 참가(朴氏退陣求め26万人デモ…野?、組織的に?加)’라는 제목의 기사를 내

한국언론이 떠받드는 외신(外神), 누가 썼을까...외신(外信)의 민낯

시시각각 외신보도를 관찰하고 인용하는 국내언론의 외신(外信) 관음증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특히 갈등이 첨예한 사안일수록 관련 외신보도를 인용하며 과도한 권위를 부여하는 ‘외신 사대주의’는 고질적인 병폐로 거론된다. 최근 한국 언론들은 국정 역사교과서 문제, 사드배치 논란처럼 교육과 안보 등 내치에 관한 문제에서까지 외신의 언급을 금과옥조처럼 받들며 ‘이것 보라’고 들이민다. 한국의 국민들은 처음 듣는 이름의 매체라도 일단 ‘외신’이라면 쉽게 경계를 내리고 권위있는 발언자로 신뢰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과연 외신은 우리가 무조건 신뢰해도 좋을만큼 우리나라에서 벌어지는 이슈를 깊이 이해하고 기사를 쓸까. 불편부당한 제3자의 의견으로 믿어도 좋을까. 알고보면 우리가 그토록 신뢰하는 외신의 경우도 로컬 취재 시스템은 생각보다 무척 엉성하다. 우선 수준미달의 프리랜서 기자가 상당하다. 주한 외신기자증 갱신은 인터넷 사이트 회원가입보다 간편하다. 본사가 파견한 주한 특파원과 영어학원 원어민강사 프리랜서 기고자도 한국에선 모두 ‘외신기자’다. 한국어를 모르는 상당수 프리랜서 외신기자는 인턴을 착취해 뉴스를 생산해낸다. 본사 데스크는 로컬 언어로 작성된 기

美 권위지 사설조차 외면하는 조중동·지상파·종편의 '진보좌파편향' 외신보도

국내 주요 일간지와 방송사들이 박근혜 대통령의 국군의날 '대북발언'을 높이 평가한 미국 '월스트리트저널(The Wall Street Journal, WSJ)의 사설을국내 독자들과 시청자들에게는 소개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 정권에 비판적인 소식에 관해선 잘 알려지지 않은 군소 매체에 실린 가십성 기사까지 대서특필하는 모습과는 대조적이라는 평가다. 외신감시센터(센터장 황의원, http://www.foreignmedia.co.kr)는 10일 "(미국 최고 유력지인 월스트리트저널의 사설조차 외면하는 모습은) 우리 언론계가 진보좌파 언론인들에 의해 주도되고 있는 현실과 무관치 않다"고 지적했다. 여기에 대북정책의 획기적 변화를 읽지 못하는 한국 언론계의 무지와 무신경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는 것이 외신감시센터의 설명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1일 건군 제68주년 국군의 날 기념사에서 "북한 주민 여러분들이 희망과 삶을 찾도록 길을 열어 놓을 것이며 언제든지 대한민국의 자유로운 터전으로 오시기를 바란다"고 천명(闡明)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선언을 두고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북한을 향한 선전포고"라고 주장하는 등 국내 정치권에선 큰 논란이 일

미디어오늘, 워싱턴포스트 사칭 논란

극좌 미디어비평 매체인 ‘미디어오늘’이 대한민국 국정원을 음해하기 위해 미국의 권위있는 신문사인 ‘워싱턴포스트’를 사칭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미디어오늘’은 지난 2016년 5월13일 “워싱턴포스트, 한국국정원, 어쩌다 이 지경이 됐나“라는 제하기사에서 미국의 유력지인 ‘워싱턴포스트’가 대한민국 국정원은 엉망이라는 내용의 보도를 하는 전대미문의 일이 벌어졌다고 지적했다. ‘미디어오늘’의 해당 기사는 극좌 성향 외신 번역 블로그인 ‘뉴스프로’와의 제휴 콘텐츠를 그대로 전재한 것이다.하지만, 외신감시센터(센터장 황의원, http://www.foreignmedia.co.kr)가 확인한 바에 따르면, ‘뉴스프로’와 ‘미디어오늘’이 번역 및 인용한 외신 기사는 사실은 ‘워싱턴포스트’의 정식기사가 아니라 그보다 권위가 많이 떨어지는 AP통신사의 기사에 불과했다.외신감시센터는 “해당 기사는 ‘워싱턴포스트’ 온라인판 뿐만이 아니라 ‘워싱턴타임즈’ 온라안판이나 ‘시애틀타임즈’ 온라인판도 역시 제휴 형식으로 공개하고 있는 신디케이트형 통신사 기사”라면서 “사칭 논란 때문인지 해당 기사는 현재 ‘워싱턴포스트’ 온라인판에서는 삭제됐다"고 밝혔다.‘뉴스프로’와 ‘미디어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