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포린미디어워치 (해외언론)

전체기사 보기

무토 전 주한일본대사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폭파, 文정권 대북정책 실패 상징”

무토 마사토시(武藤正敏) 전 주한일본대사는 16일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사건을 두고 “문재인 정권의 대북정책은 대실패했다”며 “근본적인 정책 전환이 필요한 때를 맞이했다”고 지적했다. 무토 전 대사는 17일 일본 유력지 ‘슈칸다이아몬드(週刊ダイヤモンド)’가 운영하는 오피니언 사이트 ‘다이아몬드‧온라인(ダイヤモンド‧オンライン)’라는 매체에 “한국 문 대통령의 ‘친북정책 대실패’를 상징하는 개성 폭파, 전 주한대사가 해설(韓国文大統領の 「親北政策大失敗」 を象徴するケソン爆破、元駐韓大使が解説)” 칼럼을 올렸다. (해당 기사 번역 블로그 바로 가기) 북한의 이번 도발은 다분히 의도적인 것 무토 마사토시 전 대사는 칼럼 서두에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2018년에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결과, 남북융화의 상징으로 건립된 것”이라며 “이를 파괴한 것은 한국 정부에 대한 타격을 최대화하겠다는 목적이 있다고 밖에 볼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에 따르면 “이는 남북관계의 청산을 의미하며 문 정권의 남북정책에 큰 타격이 있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무토 전 대사는 “6월 13일 북조선은 대남사업을 총괄하는 김여정이 북한 인민 대다수가 접하는 노동신문을 통해 한국을

[일본인이 본 탄핵] 노구치 히로유키 “대한민국, 북한의 정치공작으로 무정부상태 되어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의 도화선이 된 태블릿PC 조작의 증거가 거의 드러나고 있는 가운데, 탄핵을 주도한 일부 세력이 북한과 연계하고 있었다는 일본인 기자의 주장이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016년 11월 24일, 일본에서 군사 외교안보 전문기자로 활동 중인 노구치 히로유키(野口裕之)는 일본 산케이 신문 ‘노구치 히로유키의 군사정세(野口裕之の軍事情勢)’ 코너에서 ‘북조선 ‘세포’로 인해 무정부상태가 되어가는 한국. 반일과 종북의 친중사대주의 국가가 다시 한번 일본의 국난을 초래한다!(北朝鮮の細胞に無政府状態にされていく韓国 反日で従北で親中事大主義の国がまたも日本に国難をもたらす!)’라는 제목의 칼럼을 게재했다. 노구치 기자는 칼럼에서 “박 대통령을 끌어내리려는 정계 및 민간인의 일부는 ‘진보적 리버럴’이라는 허위간판을 내걸고 ‘선거를 통한 정권교대’를 위장한다”면서 “하지만 그 실체는 북조선의 조선노동당과 호응하면서 조선반도 통일을 목표로 하는 ‘종북 세력’에 속하는 공연(公然) 부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종북 세력 중에서도 비공연부대는 틈만 나면 조선노동당 및 조선 인민군의 공작원이나 특수작전부대와 합류하여 폭력혁명을 통한 정권타도를 노리고 있다”고 덧붙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