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자유통일강대국코리아 (역사/외교)

전체기사 보기

日 산케이, “위안부 관련 한국의 역사왜곡 문제, 배후에 북한 있다는 의심”

올해 4월, 일본의 반공우파 매체 산케이신문은 위안부 문제로 한국의 언론, 시민사회 등이 “거짓역사”를 만들어내고 이 문제를 조성하는 배후에는 북한이 있음도 지적하는 기사를 내보냈다. 산케이신문의 기사는 ‘[역사 전쟁 · 제 17 부 새로운 거짓말 (하)] 왜곡된 "불편한 진실" 위안부 권유, 조선인에서 일본인으로…"지킴이"에는 북한의 그림자도(【歴史戦・第17部新たな嘘(下)】 改変された「不都合な事実」 慰安婦勧誘、朝鮮人から日本人に… 「守り人」には北朝鮮の影も)’라는 제목으로 2017년 4월 13일자로 게재된 것이다. 이 기사는 앞서 징용노동 문제와 관련 한국의 역사왜곡 문제를 지적하는 한국인 이우연 박사의 논문을 소개한데 이은 연속 기획 기사 중 세번째 기사다. (관련기사 : 日 산케이, “전시기 노무동원, 한일 임금차별 없었다” 한국인 이우연 박사의 논문 소개) 나치의 유태인 혐오를 방불케하는 일본인 혐오 신문인 한겨레신문의 곡필 산케이는 먼저 기사 서두에서“4월 4일 한국에 사는 위안부 중 최고령 여성이 노환으로 서울 시내의 모병원에서 타계했다. 이순덕(李順徳). 98세였다“면서 이순덕 씨의 부고부터 알렸다. 산케이에 따르면, “이순덕 씨는 입원하기 전까지

‘제국의 위안부 소송 지원 모임’, 박유하 교수 돕기 나선다

‘제국의 위안부’ 저자 박유하 교수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항소심서 벌금 1,000만원의 유죄 판결을 받은 가운데, 국내 주요 인문학자들과 예술가들이 ‘제국의 위안부 소송 지원 모임’을 결성해 박 교수 무죄를 호소하는 일에 동참할 것을 간곡히 호소했다. 김우창 교수 등 국내외 지식인 98명으로 구성된 ‘제국의 위안부 소송 지원 모임’은 지난 7일 발족식을 갖고 취지문을 통해 “우리는 박유하 교수의 소송을 지원하고, 이를 위한 모금을 시작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제국의 위안부 소송 지원 모임’은 지원금 모금 배경에 대해 “역사와 정치의 어떤 문제들에 대해서는 다르게 생각할지라도, 그 생각을 말할 권리는 보호되어야 한다는 것이 이 모금을 시작하는 우리의 기본적인 생각”이라며 “박 교수를 비롯한 한국의 학자와 문화인들이, ‘다른 의견을 말한다’는 이유로 범죄자의 사슬에 묶이는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많은 분들께서 관심 가져주시고 참여해 주시기를 간곡히 바란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유하 교수의 항소심 재판을 맡은 서울 고등법원 재판부에 대해서 규탄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모임은 “1심의 무죄 판결을 간단히 뒤집은 2심의 유죄 선고에

日 산케이, “전시기 노무동원, 한일 임금차별 없었다” 한국인 이우연 박사의 논문 소개

일제시대 징용노동 문제와 관련 좌파 시민단체들이 학적 사실도 왜곡해 대대적 반일운동을 전개하는 상황에서, 이를 묵과하는 한국 학계에 근래 한일본 언론이뼈아픈 비판을 가했던 사실이 뒤늦게 전해졌다. 일본의 우려 ‘日 노무동원을 나치 유대인 강제노동과 동일시하다니...’ 일본의 대표적인 반공·자유주의 매체인 산케이는 지난 4월 일제강점기 노무동원·징용과 관련, 한국의 대표적인 실증주의 경제사학자인 낙성대경제연구소 이우연 연구원(박사)의 연구논문과 인터뷰를 상세히 보도했다. 산케이는 금년 4월 11일자 ‘[역사 전쟁 · 제 17 부 새로운 거짓말 (상)] 한국에서 인식되고있는 “노예” 이미지 배경에는 복잡한 임금계산법이... “『의도적인 민족 차별』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한국인 연구자가 결론(【歴史戦・第17部新たな嘘(上)】韓国で染みついた「奴隷」イメージ 背景に複雑な賃金計算法 「『意図的な民族差別』事実と異なる」韓国人研究者が結論)’ 기사를 통해, 한국에서 급속히 번지고 있는 ‘일제시대 징용노동’ 논란에 대해 다뤘다. 산케이는 첫 문장에서 “‘일본 통치하, 일본의 탄광 등에 동원된 조선인들은 열악한 환경에서 ‘노예’처럼 일했다. 급여는 없거나, 있어도 소액에 불과했다’

필화 겪는 ‘제국의 위안부’ 저자 박유하 교수, 소송 지원 모임 발족

위안부 문제에 대해 단지 다른 목소리를 냈다는 이유로 필화를 겪게 된 ‘제국의 위안부’ 저자 박유하 세종대 교수. 그를 돕고자 하는 국내외 지식인들이 본격적으로 연대체를 구성키로 했다. 김철 연세대 교수 등은 7일(목), 오전 10시 30분, 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제국의 위안부’ 소송지원모임을 발족하면서 박유하 교수에 대한 서울고법 2심 유죄 판결에 항의하고, 이어 박 교수에 대한 법률적 지원 의지를 천명키로 하는 행사를 가진다. 이번 소송지원모임에는 김우창 교수, 강신표 교수, 안병직 교수, 라종일 교수, 김영규 교수, 김철 교수, 윤해동 교수, 이강민 교수, 박상헌 교수 등 대한민국의 내로라하는 인문학, 한국학, 일본학의 대가들이 대거 이름을 올렸다. 아울러 강운구 사진가, 이제하 작가, 김원우 작가, 고종석 작가, 배수아 작가 등 주요 예술가들은 물론, 조용래 국민일보 편집인과 황영식 한국일보 주필 등 거물급 언론인들도 박유하 교수를 변호하겠다고 자청하고 나섰다. 해외 인사들은 더욱 묵직하다. 일본에서는 노벨상 수상작가 오에 겐자부로, 대표적 여성학자 우에노 치즈코 교수, 한국의 민주화투쟁을 지원해 온 와다 하루키 교수, 역사학자 나리 타류

강반모, “경남교육청은 징용노동자상 건립 업무협약 철회하라!”

반일민족주의를 비판하는 비주류 좌파 시민단체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을 반대하는 모임’(이하 강반모)이 징용노동자상 건립에 힘을 실어주고 있는 경남교육청에 비판적인 성명을 발표했다. 강반모의 성명은 서두부터 “하나의 유령이 대한민국을 배회하고 있다. 동상이라는 토템 유령이..”이라면서, 이른바 징용노동자상 건립을 우상 만들기의 일환으로 파악, 강한 비판 의식을 내비췄다. 이어 강반모는 경남교육청이 반대 토론자도 없이 관련 토론회를 개최한 ‘일제강제징용노동자상 경남건립추진위원회’(이하 경남추진위)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졸속으로 경남에 징용노동자상을 건립하려는 움직임을 규탄했다. 강반모는 “경남교육청의 노동자상 업무협약은 소녀상까지 포함하여 국가기관 및 지자체가 민간단체와 맺은 사례로는 처음”이라면서 “이후 각 도는 물론 시, 군 지방자치기관까지 앞 다퉈 노동자상과 소녀상을 합법적으로 설치하는데 큰 영향을 줄 개연성이 없지 않다”고 진단했다. 아울러, 강반모는 “(동상 건립 움직임이) 민족주의 포퓰리즘을 경쟁적으로 이용하려는 여야의 우민화 정치수단으로 전락할 수도 있다”는 점도 우려했다. 강반모는 이어서 “대한민국의 역사교과서와 국립일제강제동원역사관 등 공식적으로

종북 변호사모임 ‘민변’, 종북 로펌 ‘향법’, 본지 상대로 민사소송

인권 변호를 빙자해 종북 활동을 해왔다고 비판받아온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약칭 ‘민변’)과 법무법인 ‘향법’이 본지를 상대로 명예훼손 민사소송을 제기해왔다. ‘민변’과 ‘향법’의 소장은 지난달 22일에 법원에 접수됐으며, 29일에 본지 사무실로 송달됐다. 소송 원고 측에는 민변과 향법뿐만이 아니라 그 소속 변호사들인 통진당 전 대표인 이정희 씨와 이정희 씨의 남편이자 통진당 전 최고위원인 심재환 씨 10여명 등도 포함됐다. 원고 측이 청구한 손해배상금액은 총 7,900만원이다(서울중앙지법 2017가단5221627 손해배상(기)). 이번 소송 쟁점은 민변과 향법이 종북 단체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이하 정대협)을 대리하며 애국매체와 애국인사를 공박해온 것과 관련, 본지 측이 민변과 향법의 과거 전력을 짚으며 이들 역시 종북이라고 문제를 제기한 것과 관계된다. 소장에서 향법 측 변호사들은 미디어워치가 자신들의 법무법인 홈페이지에 있는 프로필 사진들을 공개한 것조차 초상권 침해라고 시비했다. (관련기사 :종북 단체 ‘정대협’ 대리하는 종북 로펌 ‘향법’) 민변은 소속 변호사들의 각종 종북 및 간첩 변호 활동으로 이미 악명이 높은 변호사모임이다. 향법은

日 세카이닛포, 정대협과 싸우는 미디어워치 활동 1면 톱 소개

한 일본 신문매체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최근 미디어워치를 비롯한 애국우파 단체를 상대로 소송을 남발하고 있다며 그 이유를 분석 보도해 1면 톱으로 내보냈다. 일본의 반공우파 매체인 세카이닛포(世界日報)는 서울특파원우에다 이사미(上田勇実) 기자의 24일자 기명 기사‘한국 위안부 지원단체, 친북 의혹에 소송남발(韓国慰安婦支援団体、「親北」疑惑に訴訟乱発)’을 통해, 정대협의 종북 실체와 이 문제를 공론화했다가 소송전에 휘말리게 된 한국의 애국우파 매체와 인사를 조명하는 보도를 내보냈다. 세카이닛포는 먼저 “이른바 종군 위안부 문제 피해자에 대한 지원을 호소하는 시민단체 정대협의 실체가 북한의 이념과 체제에 호의적인 ‘친북파’라는 의혹을 둘러싸고, 정대협은 올해 들어 소송을 남발하고 있다”고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세카이닛포는 미디어워치가 정대협 윤미향 대표와 남편 등 관련 인사들의 종북 전력 문제를 2014년초에‘‘종북’ 혐의 제기된 위안부 관련 단체, 정대협’제하 기사로써 한국 제도권 언론으로서는 최초로 제기, 지금도 한 치도 물러서지 않고 소송까지 진행중인 상황도 알렸다. 세카이닛포는 “정대협은 올해 명예훼손 제소 · 고소를 잇따라 진행하고

강반모, “반대 측과 공개토론 한번 없이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하나”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을 반대하는 모임’(이하 강반모)이 지난 22일, 제대로 된 진상규명과 공론화가 없이 진행되고 있는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 문제를 비판하는 논평을 발표했다. 강반모는 논평에서 먼저 최근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 측의 제주도 학술세미나와 국회 토론회에서 다뤄진 쟁점들에 대해서 시비했다. 관련해 강반모는 징용노동자상 건립에 우호적인 인사들만 모여서 논의를 했던 결과, 전혀 엉뚱한 결론만 도출됐다고 비판했다. 첫째, 추진위 측의 한 인사는 제주지역 학술세미나에서 제주도 지역에선 조선인이 일본군의 군인과 군속으로 활동한 경우도 강제동원의 사례라고 할 수 있다고 주장했는데 강반모는 이를 넌센스라고 지적했다. 강반모는 1930년대 후반부터 조선적(朝鮮籍) 일본군 입소 경쟁률이 무려 30대1, 또는 50대 1에 달했다는 사실을 심각하게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저간의 사정을 떠나 조선인의 일본군 지원율이 마치 오늘날 공무원 지원율을 연상케할 정도였던 것을 어떻게 ‘강제동원’이라는 단일한 이미지로 묘사할 수 있겠냐는 것이 강반모의 입장이다. 둘째, 추진위가 강제징용노동자상을 굳이 북한 평양에까지 설치하려고 하는 것도 강반모

정대협 비판하면 다 형사처벌하겠다? ‘검찰 무리한 기소’ 논란

엄마부대 봉사단 주옥순 대표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이하 정대협) 측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사유로 형사법정에 서게 됐다. 하지만 검찰의 기소 내용과 관련해 논란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검찰이 주 대표를 기소한 것은 주 대표가 엄마부대 봉사단원 자격으로 2016년 2월 3일, 서울역 광장에서 정대협의 종북 실체를 폭로하고 비판하는 내용의 전단지를 시민들에게 나눠졌던 사실과 관계된다. 검찰은 해당 전단지에 허위 내용이 담겼고 비방 목적이 있다는 정대협 측의 주장를 받아들여 올해 5월, 주 대표에게 형법 제 307조 2항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 혐의를 적용해 공소를 제기했다. 엄마부대 봉사단이 서울역에서 나눠준정대협 실체 관련 전단지와 관련해 검찰이문제삼은 부분은 총 네 가지다. 첫째, 정대협 대표 윤미향의 남편 김삼석이 2014년 자신의 국가보안법 위반 사건과 관련 재심신청을 했음에도 전단지에는 재심심청을 시도조차 하지 않는다고 적시했다는 것이다. 둘째, 윤미향과 김삼석은 이석기 전 통진당 의원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음에도 모종의 관계가 있다는 듯한 내용의 관계도를 전단지에 적시했다는 것이다. 셋째, 정대협이 이적단체인 코리아연대와는 무관함에도 불구하고 정대협이

“우민화에 기여하는 동상 포퓰리즘은 이제 그만”

반일민족주의 문제를 고발해온 진보좌파 시민단체인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을 반대하는 모임’(이하 강반모)이 제주도에서 개최되는 일제 징용노동자상 세미나를 비판하며 우리 사회 일각의 징용노동자상 건립 움직임에 거듭 우려를 표명했다. 강반모는 14일, 한국인권뉴스 등을 통해 공개한 성명서를 통해서 15일에 개최되는 ‘제주지역 일제 강제 징용노동자상 건립 추진위원회’(이하 제주추진위)의 제주지역 일제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기념 학술세미나가 이미 홍보자료에서조차 왜곡된 사진자료를 쓰고 있는 등 학술세미나를 선동의 장으로 만들려한다고 성토했다. 강반모에 따르면 제주추진위가 세미나 홍보자료에 사용한 사진들 중에서 학대당한 조선인 노동자들로 알려진 사진은 실은 전부 일본인 노동자들이었던 것으로 명백히 밝혀진 바 있다. 또한 당시 가혹한 징용노동 현실을 가리키는 것으로 알려진 “어머니, 보고 싶어요” “배가 고파요” 같은 탄광내 낙서 사진도 실은 1965년에 제작된 영화의 소품 용도로 제작된 것이다.(1965년에 제작된 영화 ‘을사년의 매국노’) 강반모는 이전에 경남추진위의 징용노동자상 건립 토론회에서도 패널로 참여한 김민철 민족문제연구소 연구위원이 이러한 사실왜곡, 허위

일제시대 말, 한 일본인 탄광직원의 증언을 전한 산케이신문

[편집자주] 민족주의 좌파 세력을 중심으로 용산역에 징용노동자상이 세워지면서, 일제시대 징용노동의 진상에 대해 한국과 일본 사이에 첨예한 입장대결이 펼쳐지고 있다. 한국 측은 당시 징용노동의 수준이 명백한 노예 수준이었음을 역설한다. 반면 일본 측은 일제시대에 징용노동을 실시한 기간은 전쟁 말기의 짧은 기간에 불과했으며 임금의 면에서 일본인과 한국인의 차이가 없었고 처우도 나름 좋았음을 주장한다.이런 첨예한 대립 상황에서 우선 필요한 것은 상대방의 입장이 정확히 무엇인지에 대한 파악이다. 이에 본지는 한국의 국익과 다소 맞지 않더라도 일단 징용노동과 관련 일본의 관련 입장을 있는 그대로 소개하는 콘텐츠를 제시해 한국 측의 보다 정교한 대응을 촉구할 계획이다. 2년전 일본의 보수매체인 산케이신문은 일제시대탄광에서는 조선인들에 대한 차별은 없었고 활기 넘치는 생활도 있었다는 내용의 당시 직원 증언을 인터뷰한 기사를 내보냈다. 이 기사는‘한국 트집에 위화감 “피해만 강조됐다” “‘조선 사람’에 대한 차별은 없었다” 89세 당시 탄광 직원들의 증언(韓国難癖に違和感「被害ばかり強調」 「『朝鮮の人』への差別なかった…」 89歳元炭鉱社員が証言)‘이라는 공격적인 제목으로, 20

[군함도논란③] 사진 조작의 진실… "조선인이 아니라 일본인이다"

이전기사 :[군함도논란②] “사람 있으면 석탄 더 나오는데 죽였겠냐” 일본 산업유산국민회의(이하 산유국)은 ‘누가 역사를 날조하고 있는가’ 영상에서 조선인 인권유린의 근거가 되는 사진들과 관련, 해당 사진들의 출처를 직접 밝혀냈다. 산유국은 “전쟁 중 이 섬에 강제로 연행돼 잔인한 학대를 받고 인권을 유린당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그러나 그 증언과 증거의 많은 부분들이 사실과 다르다”고 설명했다. 영상은 대한불교 조계종 재일총본산 고려사에서 편찬한 사진자료집 '강제징용, 조선 사람은 이렇게 잡혀갔다'에 수록된 사진을 보여줬다. 이 사진에는 한 남성이 탄광에 쭈그리고 앉아 고되게 일하는 모습이 담겼다. 자료집은 이 사진에 대해 강제 연행된 조선인이 군함도에서 혹독한 노동을 강요당하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이 사진은 국내언론뿐만 아니라 뉴욕의 타임스퀘어에까지 퍼졌다. 하지만 산유국은 “이 사람은 일본인이고, 조선인 징용공과는 아무 상관이 없는 사진”이라고 반박했다. 실제로 산유국은 해당 사진을 찍은 일본 기자의 집을 찾아가 이 사진의 밀착 인화자료를 찾아내며, 사진에 찍힌 사람이 일본인임을 밝혀냈다. 이어 영상은 부산에 있는 국립일제강제동원역사관의

눈을 의심케 하는 박유하 2심 유죄 판결

“판결문은 눈을 의심케 했다. 이렇다 할 논증이 하나도 보이지 않았다.” 본지가 ‘제국의 위안부’ 저자 박유하 교수에 대한 2심 유죄 판결문에 대한 평가를 요청하자 법조계 인사들이 한결같이 밝힌 의견이다. 금년 1월 25일 서울동부지법의 박유하 교수에 대한 1심 무죄 판결은 우리 사회 학문의 자유, 표현의 자유를 사법부가 어떻게 수호해야하는지를 섬세하게 밝힌 명판결이었다는 호평이 자자했었다. (관련기사 :법정에서 광장으로...학문의 자율성, 자치성 지켜낸 박유하 무죄 판결문 ‘주목’) 그러나 10월 27일 서울고법의 2심 유죄 판결은 호평을 얻었던 1심 유죄 판결의 논증과 정면승부를 포기하고 사실상 논증이라고 볼만한 것도 없는 체로 엉터리 결론을 내려버렸다는 지적이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 [쟁점1] 박유하 교수가 허위의 사실을 기술했다? 1심과 2심의 가장 결정적 차이는 박유하 교수가 ‘제국의 위안부’에서 과연 허위 사실을 기술했느냐 그렇지 않았느냐와 관계된다. 1심은 검찰이 기소한 ‘제국의 위안부’에 있는 35곳의 표현 중 30곳은 진위를 따질 수 없는 ‘의견표명’이라고 판단했다. 진위를 따질 수 있는 ‘사실적시’인 나머지 5곳 중에서도 3곳은 위안부 피해

[군함도논란②] “사람 있으면 석탄 더 나오는데 죽였겠냐”

이전기사 : [군함도논란①] “군함도에는 조선인 전용 유곽이 있었다” 일본 산업유산국민회의(이하 산유국)의 ‘누가 군함도의 희생자인가’ 영상은 군함도를 소개하는 나래이션으로 시작했다. 영상은 군함도를 “세계유산이자 일본의 메이지 산업혁명 유산 중 하나인 군함도, 일본의 근대화를 뒷받침한 거대한 해저 탄광섬”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독일의 유력지 남독일신문이 ‘중국과 한국의 강제 노동자 천명 이상이 이 섬에서 죽었으며 그들의 시체는 폐갱이나 바다에 버려졌다’고 보도한 것을 반박했다. 산유국은 ‘(한국 노동자 시체를 버린 일은) 절대 없어요 말도 안돼요”, “한명이라도 있으면 그만큼 석탄이 더 나오는데 중요한 인력을 왜 죽였겠냐는 거죠”라고 말한 증언자들의 인터뷰 영상을 보여주며 “우리는 변호사를 통해 해당 신문사에 강력히 항의했지만 정정기사는 아직도 나오지 않았다”고 한탄했다. 또 남독일신문이 "대전 중에 일본인 노동자는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키고 중국과 한국의 강제 노동자로 대체했다“고 보도한 것에 대해서 “일본인도 같이 있었죠. 일본인 희생자도 있었고 조선인과 중국인 희생자도 있었을 겁니다. 아우슈비츠와 동급으로 보면 곤란해요”라고 주장하는 증언자의 영상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