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 (국내언론)


배너

[박한명 칼럼] ‘유시민 논란’ KBS 시청자위원회의 이상한 결론

정상적 ‘김경록 인터뷰’가 방송제작가이드라인 위배라는 시청자위의 편파성

KBS 시청자위원회가 조국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의 자산 관리 담당 증권사 PB 김경록 씨 인터뷰 논란에 대한 심층조사 결과를 얼마 전 발표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KBS가 김경록 인터뷰 내용을 검찰에 유출했다’고 폭로한 뒤 논란이 커지자 KBS가 취한 조치였다. 시청자위는 그 보도가 ‘인터뷰 대상자의 발언 취지와는 관계없이 프로그램이 기획의도에 맞는 부분만 발췌해 편집해서는 안 된다’는 ‘KBS방송제작가이드라인’을 어긴 것이라고 결론 내렸다. 또 시간적 제약을 받는 보도의 경우 인터뷰 전문을 별도로 게재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다만 유시민이 제기한 검찰과 유착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결론 내렸다. 시청자위는 그러면서도 “KBS조차도 검찰의 입과 손가락만 바라보는 취재 관행을 보여 사실관계 판단도 검찰의 확인 여부에 영향을 받았다” “취재·인권 등 지속적 교육을 포함해 취재 시스템의 근본적인 개선”이 필요하다고 했다. 검찰에 의존적인 취재·보도 관행을 바꿔야 한다는 것이다.

결론부터 말하면 KBS 시청자위는 문재인 정권과 언론노조 세력을 위해 맞춤형 결론을 내렸다. 당시 KBS 김경록 보도의 초점은 조국의 거짓말이었다. 조국은 법무장관 후보자 시절 국회 인사청문회나 기자간담회에서 자신과 아내인 정 교수가 사모펀드 구성이나 운용과정을 전혀 몰랐고 관여하지도 않았다고 했다. 그런데 그 후 KBS와 인터뷰한 김경록은 자기 부부는 아무것도 몰랐다는 조국 말과 다르게 정경심이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실제 투자처를 알았고, 코링크PE 운영자가 조국 5촌 조카 조범동이란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폭로했다. 또 정경심이 코링크PE가 인수한 WFM에 관해 묻는다거나 코링크PE를 조범동이 운용했다고 했다. KBS는 조국의 거짓말, 혹은 사실과 다른 주장을 드러내는 김경록의 인터뷰를 그대로 내보냈던 것이다. 

다만 KBS는 “정 교수가 많은 사람이 후회하는 일을 당한 것 같다”, “조 장관은 (사모펀드에 대해) 아무 것도 모르시더라” 등의 내용은 보도하지 않았는데, 시청자위는 김경록 인터뷰 내용 중 조국에 유리한 것처럼 느껴지는 이런 내용을 함께 보도하지 않은 것이 방송제작 가이드라인을 어긴 것이라고 본 것 같다. 그러나 김경록 인터뷰 중 KBS가 보도하지 않은 부분 “정 교수가 많은 사람이 후회하는 일을 당한 것 같다”와 같은 내용은 사실관계와는 무관한 김 씨 개인의 소감에 불과하다. 사모펀드에 관해 아무것도 모른다던 조국 말과 다르게 정경심이 상당한 내용을 알고 있다는 증언이 나옴으로써 조국의 거짓말이 드러났다는 것과 정경심이 많은 사람이 후회하는 일을 당했는지 아닌지 여부와는 아무 상관이 없다. KBS의 보도가치 취사선택에는 아무 문제가 없었던 것이다. “조 장관은 (사모펀드에 대해) 아무 것도 모르시더라”도 마찬가지다. 

편파적, 정파적 시청자위 구성이 KBS 불공정 보도의 한 요인 

조국은 정경심이 상당한 내용을 알고 있는데도 아내는 아무것도 모른다고 했다. 정말로 아무것도 모르고 그랬던, 정경심이 알고 있다는 걸 알면서도 그렇게 말했던 어찌됐든 결과적으로 거짓말을 했다는 의심을 받을 수밖에 없다. 그 상황에서 김경록이 ‘조국은 사모펀드에 아무것도 모른다’고 말한 부분은 조국이 받는 의혹을 벗을 수 있는 내용이 아니다. 조국을 옹호하는 소위 대깨문이나 친문세력이 마치 조국의 무혐의 증거처럼 가져다 써먹을 말이 아니란 얘기다. 그런데도 KBS 시청자위는 이러한 내용 등을 근거로 KBS가 마치 조국을 범죄자처럼 만들기 위해 김경록 인터뷰 발언 중 불리한 내용만 편파적으로 취사, 선택한 것처럼 결론을 내리고 방송제작가이드라인을 어겼다는 것이다. 그리고는 “KBS조차도 검찰의 입과 손가락만 바라보는 취재 관행을 보여 사실관계 판단도 검찰의 확인 여부에 영향을 받았다”고 했다. 시청자위의 지적이 필자에게는 마치 ‘정권과 한편인 KBS마저 조국에게 불리하게 보도한 것은 잘못됐다’는 뜻으로 이해가 된다. 시청자위의 지적이 조국 사태로 검찰을 못 잡아먹어 안달이 난듯한 정권의 이해와 맞아떨어지는 것 아닌가. 

KBS시청자위가 그동안 편파적인 뉴스와 시사프로그램으로 KBS에 무수히 쏟아졌던 시청자 국민의 질책과 불만을 대신해 문제를 제기하고 해소시켰다는 얘길 들어본 적이 없다. 필자 기억에 언론을 통해 보도된 적도 거의 없었다. 그런데 무수한 편파보도 항의에도 잠잠하던 시청자위 활약이란 게 기껏 권력자 측근의 비리부패 의혹과 관련하여 정권에 유리하게 보도하지 않았다고 방송제작가이드라인을 어겼다는 지적이라니 어이가 없다. 그것도 외부에서 문제가 제기되어 논란이 커지니 KBS에서 부랴부랴 꾸린 특별조사위원회란 명찰을 달고 이따위 결론을 내린 것이다. 지금 시청자위의 명단을 보면 대개 정권과 가까운 단체가 추천한 인사들뿐이다. 

학부모정보감시단, 환경운동연합, 한국여성단체연합, 청년과미래,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한국언론정보학회, 한국언론학회, 민주언론시민연합(민언련), 미디어리더스포럼, 장애인법연구회 한국공인노무사회, 전국경제인연합회, 문화연대, 과학창의재단, 투명사회를 위한 정보공개센터. (이상 추천단체) 시청자위원 15명 중 문재인 정권의 홍위병이라도 된 듯 구는 어용방송을 감시하고 견제할 시청자 위원은 안 보이고 그러거나 말거나 무색무취한 인물 아니면 좌파나 친정부 단체 출신 시청자 위원 일색이다. 시청자위 면면이 이런 형편이니 KBS 보도가 나아질 리가 있나. 조국에 불리한 뉴스 내보냈다고 기자들이 엉뚱한 곳으로 발령이 나는 등 사달이 났을 때 양승동 사장과 보도국에 항의한 시청자 위원이 과연 단 한명이라도 있었는지 모르겠다. 문재인 권력의 푸들이나 마찬가지인 현재 KBS의 모습을 보면서 많은 시청자들은 비애감을 느낀다. 동시에 분노한다. 이젠 KBS를 폐기처분하고 싶다는 악화된 여론을 만든 원인에 문 정권 친화적인 KBS 시청자위원회의 무능과 편파성도 빼놓을 수 없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