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기타


배너

유준상 대한요트협회장, 한·일 친선아리랑요트 레이스 선수단 격려

3일 저녁 부산그랜드호텔서 폐막식에서 선수단 격려하고 대회 관계자 노고 치하

한·일 친선아리랑 요트레이스대회가 지난 4월 29일부터 5월 3일까지 한일해협에서 펼쳐졌다.

올해 24회를 맞은 이번 대회는 일본 후쿠오카 요도 요트하버에서 출발해 한국 부산 해운대 수영만 요트장까지 횡단하는 요트대회로 다국적기업인 필립스가 메인스폰서다.

한·일 친선 아리랑 요트레이스는 한국과 일본의 요트인들의 친선을 다지고 요트인들을 육성하기 위해 1973년부터 격년으로 개최한 전통있는 레이스다. 

지난 1973년부터 시작된 대회는 올해가 24회째로 2년전만해도 참가규모가 300명에 달했지만 이번 대회는 일본내 혐한 분위기로 일본팀 9개팀, 한국의 3개팀을 합친 총 12개팀만 참가했다.

5일 1일 오전 8시 30분 일본 후쿠오카 요트항에서 출발한 대회 참가자들은 5월 3일 오후 1시경 부산 해운대 수영만 요트항에 도착했다.

3일 저녁 부산 해운대 그랜드호텔서 열린 대회 폐막식에선 우승 시상식도 이뤄졌다.

이번 대회 IRC클래스에서는 일본의 NOFUZO가 1위를 차지했고 ORC클래스에서도 일본의 MALOLO가 우승했다.  

유준상 대한요트협회장은 이날 축사를 통해 한일교류의 상징인 아리랑요트레이스에 참가한 선수단을 격려하고 대회관계자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행사직후 김정철 부산광역시요트협회 부회장이 마련한 자리에서 유 회장은 일본 후쿠오카 요트클럽의 HIROYUKI NUMATA 회장과 환담하고 양 단체가 한일친선교류를 위해 협력하기로 다짐했다.

부산광역시와 부산광역시요트협회는 이번 대회에 이어 제19회 2019 부산슈퍼컵국제요트대회, 제20회 부산광역시장배 요트대회를 오는 5월 19일까지 잇따라 개최하는 2019 아시아세일링페스티발(Asia Sailing Festival 2019)을 개최중이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