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채널A 김근식, "신혜원도 거짓말인 거 알면서도 주장" 거짓음해 유포

대한애국당, 채널A와 김근식, 김지예 민형사 소송 및 방통심의위 제소 방침

대한애국당이 채널A 돌직구쇼에서 당이 주최한 태블릿PC 실사용자 신혜원 씨 기자회견을 거짓음해한 채널A 관련, 초강력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109일 오전 방영된 돌직구쇼에서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신혜원 씨 기자회견 관련 자기 자신도 거짓말인 거 뻔히 알면서, 추석 연휴가 길어 이슈를 만들어보려 한 것이라며, 명백한 허위사실로 음해를 퍼부었다.


이 발언 관련하여 김진 앵커도 연휴가 너무 길어서요라며 맞장구를 쳤다.

 

또한 같이 패널로 참여한 김지예 변호사는 신혜원 씨의 주장이 맞더라도, 반납한뒤 최순실이 쓴 것이니, 별로 중요하지 않은 일이라며 역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

 

신혜원 씨가 2012년 대선 이후 12월 말 김휘종 전 청와대 행정관에 반납했다고 밝힌 사실에 대해 김휘종은 불태워버렸다는 답변을 한 바 있다. 김휘종 전 행전관의 발언도 거짓일 가능성이 높으나, 어쨌든 김 변호사는 반납한 태블릿PC를 최순실이 썼다며 버젓히 허위사실을 유포한 것.

 

대한애국당 변희재 정책위의장은 김근식, 김지예 퇴출 및, 채널A 공식사과가 없으면, 바로 이 둘에다 채널A 상대로 민형사 소송 및, 방통심의위 제소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설사 채널A가 사과를 하더라도, 김근식, 김지예 관련 민형사 조치를 그대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