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 호남본부 (객원코너)


배너

정세균 국회의장, 유준상 KITRI원장에 "화이트해커의 아버지" 칭호 선사

BoB 6기 발대식 행사 참석해 특강자리에서 그간 노고에 감사하는 차원에서 부여



정세균 국회의장이 유준상 한국정보기술연구원장에게 "화이트해커의 아버지"라는 칭호를 공식 선사했다.


4일 서울 삼정호텔서 열린 BoB 6기 발대식 행사에 참석해 "4차산업혁명과 국회의 대응"이라는 주제의 특강을 한 정세균 국회의장은 특강에 앞서 이날 행사 주최자인 유준상 한국정보기술연구원장에게 "화이트해커의 아버지" 라는 칭호를 공식 부여해 눈길을 끌었다.


그간 유 원장에 대해 일부 언론이나 사이버보안업계, 관련 학계에서 "화이트해커 아버지"로 지칭한 것은 몇차례 있었지만, 이번처럼 140명의 교육생과 각계각층 인사들이 참석한 공식행사장에서 고위급 인사가 유 원장에 대해 이런 칭호를 언급한 것은 사실상 처음이다.


정치입문 당시부터 유 원장과 각별한 관계인 정 의장은 지금까지 한국정보기술연구원이 개최한 BoB 발대식과 인증식 행사에 빠지지 않고 참석할 정도로 사이버보안 인재 양성 사업에 열정을 갖고 지원해왔기 때문이라는 해석이다.


유 원장은 민주당 최고위원을 지낸 4선 의원 출신의 정치권 인사지만 한국정보기술연구원장으로 취임한 이후 사이버보안 인재양성을 위해 BOB 프로그램을 도입해 교육생이 세계대회에 참가해 우승을 거두는 등 BOB를 세계 최고 교육프로그램으로 성장시켰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