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아카데미워치 (학술/대학)


배너

이상호 기자, 연세대 진실위 입장 '위조' 의혹

연세대학교 연구윤리진실성위원회, 이상호 기자의 박사논문에 대해 명확하게 '표절 확인'이라고 밝혀

< 고발뉴스 이상호 기자 연세대학교 박사논문 표절 혐의 관련 기사 모음 >

1. “다이빙벨 기자 논문 표절 공개한다”

2. ‘다이빙벨’ 이상호 기자, 박사논문 표절!

3. 연세대, 고발뉴스 이상호 기자 논문 표절 판정

4. 이상호 기자, 연세대 진실위 입장 '위조' 의혹
 


 
고발뉴스 이상호 기자가 연세대 측이 공식적으로 밝힌 자신의 박사논문 표절 판정 사실을 왜곡해서 전했음은 물론, 연세대 측이 관련해 아예 밝힌 적도 없는 표절 두둔성 내용을 위조해 전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고발뉴스 이상호 기자는 지난 10일, ‘상해임시정부’라는 인터넷방송을 통해서 자신의 박사논문 표절 문제와 관련해 연세대 진실위로부터 ‘두군데 의혹이 있지만 전반적으로 표절이라고 볼 수 없다’는 내용의 통보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연세대학교 연구윤리진실성위원회(이하 연세대 진실위)는 이보다 보름전인 3월 27일, “(이상호 기자의 박사논문에) 인용 및 출처표기 누락 등 본교 '연구윤리진실성위원회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규정' 제2조 제1항 제3호에 해당하는 표절이 일부 있음을 확인하였다"는 내용의 공문을 제보자 측인 연구진실성검증센터에 전달했었다. 연세대 진실위 측은 역시 똑같은 내용의 공문을 피제보자인 이상호 기자에게도 전달했었다.

본지 확인 결과, 해당 연세대 진실위 공문에는 표절 문제로 이상호 기자에게 '별도 징계는 하지 않겠다'는 내용만 있을뿐, 이 기자의 박사논문이 '전반적으로 표절이라고 볼 수 없다'는 식의 내용은 없었다.
 



이상호 기자는 지난 12일에도 자신이 개설한 커뮤니티인 ‘고발뉴스 뉴스 카페’를 통해서 ‘변희재 씨 측이 연세대에 내 박사학위를 취소할 것을 요구하는 공문을 보냈다’, ‘연세대는 내 박사논문에서 2군데에 출처표기가 누락된 것을 확인했고 단순 부주의에 의한 결과로 판단했다고 추가로 확인해줬다’면서 사실상 논문 표절을 부인하는 주장을 거듭했다.

연구진실성검증센터(센터장 황의원)는 이상호 기자의 이같은 주장에 대해서도 증거자료를 공개하며 즉각 반박에 나섰다.

연구진실성검증센터는 “연세대 측에 이상호 기자의 박사논문 표절 여부에 대한 확인과 입장 표명을 요청하는 제보 공문을 보냈을 뿐 학위취소 등 어떤 징계를 요청한 적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연구진실성검증센터는 연세대 측에 보낸 제보 공문도 이번에 별도로 공개했다.

연구진실성검증센터는 “이상호 기자가 석사논문 인용 과정에서 2군데에 출처표기가 누락됐을 뿐이라고 연세대가 추가 확인해줬다고 주장한 것 역시 연세대 측이 전혀 밝힌 적도 없는 입장을 이상호 기자 본인이 ‘위조’해 밝힌 것”이라고 지적했다.

연구진실성검증센터가 지난 17일에 연세대 진실위 측에 직접 항의성 문의를 한 결과, ‘연세대 진실위는 제보자(연구진실성검증센터)와 피제보자(이상호 기자)에게 동일한 내용의 표절 판정 공문을 보냈으며 이외에 관계자에게 별도의 브리핑은 전혀 하지 않았다’는 공식 답변을 보내왔다는 것이다. 연구진실성검증센터는 관련 이메일 내용을 본지에 확인시켜주기도 했다.

연구진실성검증센터는 “이상호 기자가 90군데 이상의 표절 혐의를 축소왜곡키 위해서 2군데 출처표기 누락 확인 운운, ‘박사논문’이 아닌 ‘박사학위’에는 이상 없다 운운하고 있다”면서 “표절도 표절이지만 이런 허위성 해명이 더 문제고 고발전문기자로서의 기본적인 자질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성토했다. 도둑질을 하다 걸렸는데 운좋게 형사처벌은 피하고 훈방조치 된 것을 두고서 뻔뻔스럽게 아예 도둑질 사실 자체를 부인하고 있는 형국이라는 것이 연구진실성검증센터의 설명.

한편, 이상호 기자는 18일 저녁, 세월호 불법시위 현장을 취재하던 중 경찰의 소화전 사용에 항의하다가 서울 중부경찰서로 연행됐다. 남대문경찰서로 이감된 이 기자는 현재 묵비권을 행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이상호 기자의 '상해임시정부' 인터넷방송 동영상 중 일부 >


 




 
관련기사 :

연세대, 고발뉴스 이상호 기자 논문 표절 판정

‘다이빙벨’ 이상호 기자, 박사논문 표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