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자유통일강대국코리아 (역사/외교)


배너

여명 서울시 의원, ‘류석춘 교수 징계절차 중단’ 촉구 1인 시위 예고

유광호 자유민주연구학회 회장도 1인 시위 동참 ... 류석춘 징계 반대 여론 확산 조짐

여명 서울시 의원이 오는 26일(수), 오전 10시 연세대 정문 앞에서 류석춘 교수 파면 움직임에 맞서 대학 내 학문의 자유 보장을 호소하는 1인 시위를 펼칠 예정이다. 민중당 등 통진당 잔존 세력까지 류석춘 교수 징계 압박에 나서고 있는데 대한 맞불 차원이다.

한국대학생포럼 회장 출신이기도 한 여명 의원은 현재 서울특별시의회 교육위원회 소속이다. 여 의원은 올해 초 민족문제연구소의 친일인명사전의 자의적 편집 문제점을 지적하다가 고소까지 당하는 등 ‘반일종북’ 서울시정의 문제점을 고발하는데 앞장서왔다.


여 의원의 참여를 알린 반일동상진실규명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는 이번주 수요일, 유광호 자유민주연구학회 회장도 류석춘 교수 징계반대 1인 시위에 동참하기로 했다고 본지에 알려왔다. 공대위는 연세대 사회학과 대학원 출신인 유 회장이 류 교수 징계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서 연세대 자유동문회 결성도 별도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연세대는 류석춘 교수 건 처리와 관련해 현재 교원인사위원회에서 여전히 격론을 펼치고 있는 상황으로 알려졌다. 일부 언론이 전한 징계위원회 회부 소식은 와전된 것으로, 류 교수에 대한 징계여부는 여전히 미정이라는 후문이다.

연세대 학내에서는 학교당국이 무죄추정의 원칙을 어기고 류 교수에 대한 강의배제 조치를 먼저 취한 데 대해서 일부 비판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