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자유통일강대국코리아 (역사/외교)


배너

한국근현대사연구회 “류석춘 교수의 위안부 발언은 역사적 진실 설파한 것”

“류 교수 강의 내용을 문제시하는 관점은 반일 종족주의에서 조금도 벗어나지 못한 것”

대표적인 한일우호지향 시민단체 중 하나인 한국근현대사연구회가 류석춘 연세대 교수의 위안부 관련 발언은 학문적 관점에서는 문제가 없는, 역사적 진실을 설파한 것이라며 강력 변호에 나섰다. 

한국근현대사연구회(회장 손기호, 이하 한사련)는 22일 성명서를 발표, “류석춘 교수의 강의 내용을 문제시하는 일부 학생과 언론과 정치권의 관점은 반일 종족주의에서 조금도 벗어나지 못한 샤머니즘의 관점에 다름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류 교수는 지난 19일 연세대에서 열린 발전사회학 수업에서 “(위안부 문제에 있어)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이 아니다. 매춘의 일종이다. 조선 시대에서 매춘 있었던 걸 조선 정부가 책임져야 할 것 아니냐”고 말했던 바 있다.

이날 한사련은 “대학은 모름지기 사회와 다르다. 일정한 이념과 역사 정체성을 유지한 채, 사회는 지속한다”며 “하지만 대학은 그런 정체의 굴레를 거부한다. 그렇기에 대학 강의실에서는 진리와 진실에 마주하기 위해여하한 주제의 발언도 자유로이 개진, 설파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사회는 대학의 그러한 학풍을 보장하고, 그 대신 학문의 결과물을 선물로 받아 발전의 자양분으로 삼아야 한다”며 “근대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사회와 대학은 이런 위치에서 서로를 지켜주며 발전해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오늘날 대한민국 사회와 대학은 그 숭고한 존재의의를 사장시켜놓고, 전체주의 사회가 대학을 공포스럽게 지배하는 풍토와 유사한 방항으로 변태 존립하고 있다”며 “류석춘 교수가 이런 폭악의 희생양이 되어서는 안된다”고 덧붙였다.

한사련은 ▲ 류 교수의 수업권  보호 ▲ 언론의 류 교수 탄압 중단 ▲ 자유우파 시민들의 역사적 진실과 학문의 자유 옹호대열 동참 등을 요구하며 성명서를 마무리했다.

아래는 한사련 성명서 전문. 



[성명서] 류석춘 교수의 강의 도중 위안부, 매춘부 발언에 대한 우리의 입장


우리는 류석춘 교수의 강의 도중 위안부, 매춘부 발언에 오류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류 교수는 분명 일정한 학문적 합의가 있는, 역사적 진실을 설파한 것이다.

류석춘 교수의 강의내용을 문제시 하는 일부 학생과 언론과 정치권의 관점은 반일 종족주의에서 조금도 벗어나지 못한 샤머니즘의 관점에 다름이 아니다.

대학은 모름지기 사회와 다르다. 일정한 이념과 역사 정체성을 유지한 채, 사회는 지속한다. 하지만 대학은 그런 정체의 굴레를 거부한다. 그렇기에 대학 강의실에서는 진리와 진실에 마주하기 위해 여하한 주제의 발언도 자유로이 개진, 설파될 수 있어야 한다.

사회는 대학의 그러한 학풍을 보장하고, 그 대신 학문의 결과물을 선물로 받아 발전의 자양분으로 삼아야 한다. 근대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사회와 대학은 이런 위치에서 서로를 지켜주며 발전해왔다.

그러나 오늘날 대한민국 사회와 대학은 그 숭고한 존재의의를 사장시켜놓고, 전체주의 사회가 대학을 공포스럽게 지배하는 풍토와 유사한 방향으로 변태 존립하고 있다. 류석춘 교수가 이런 폭악의 희생양이 되어서는 안된다.


이에 한사련은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1. 연세대학교는 류석춘교수의 수업권을 보호하라

1. 언론과 정치권은 반일종족주의와 진영논리에 입각한 류석춘교수에 대한 탄압을 당장 중단하라

1. 의식있는 자유우파 시민들과 단체들은 류석춘교수의 역사적 진실, 학문의 자유를 옹호하는 대열에 동참하라


2019.9.22 
한국근현대사연구회 운영위원 일동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