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자유통일강대국코리아 (역사/외교)


배너

[전문] 연세대 류석춘 교수의 ‘위안부 발언’ 녹취록 공개

위안부의 진실에 대한 교수와 학생들의 열띤 토론...앞뒤 자르고 일부 발언 문제삼는 언론

수업 중 학생들과 위안부 문제를 토론했다가 징계 위기에 처한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의 해당 수업 녹취록 전문이 공개됐다. 

류 교수는 지난해 9월 19일 연세대 사회학과 ‘발전사회학 수업 중에 위안부와 정대협을 주제로 토론하다가 여학생에게 한 발언이 논란이 돼, 최근 연세대 윤리인권위원회에 회부됐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현 정의기억연대)는 연세대 내 특정 정치성향 학생단체들과 함께 류 교수의 특정 발언을 두고 여학생에 대한 ‘성희롱’으로 규정하고 류 교수에 대한 비판에 나섰다. 

본지는 정대협이 법원에 제출한 19일자 발전사회학 수업 녹취록을 입수, 문제가 된 여학생과의 질의응답 부분을 공개한다. 전체 맥락을 살피지 않고 일부 자극적 발언만을 부각시키는 기성 언론보도만으로는 사건의 실체적 진실에 다가갈 수 없기 때문이다. 



확인 결과, 류 교수의 해당 발언은 여학생A와 14차례 이상 질의응답을 주고받는 과정에서 나왔다. 지금껏 대부분의 언론들은 류 교수의 “궁금하면 한 번 해볼래요?”라는 발언만 발췌, 자극적으로 소개해온 것과는 온도차가 크다. 민감한 주제였음에도 토론은 시종일관 논리적으로 이뤄졌다.

녹취록에 따르면 류 교수는 위 발언 이후에도 계속해서 여학생A와의 토론 논점에 대해 상세하게 설명하고 있다. 이러한 류 교수의 설명이 모두 마무리된 이후로도 여학생A는 “궁금하면 한 번 해볼래요?” 발언에 대해 아무런 시비를 하지 않았다는 점도 확인할 수 있다. 여학생A는 위 발언을 문제삼지 않고 류 교수와 토론 논점에만 집중했다.

녹취록에는 류 교수가 해당 발언 이전에 ‘나도 관련 책만 읽었습니다. 위안부(매춘부) 당사자를 직접 연구해본 적은 없습니다’라고 여학생A에게 두 번 설명하는 대목도 확인된다. 류 교수 측은 이를 근거로, 해당 발언이 여학생A에게 이 문제에 대해서 연구 해보길 권하는 의미였다고 주장하고 있다. 

실제, 류 교수가 ‘나도 위안부 당사자를 직접 연구해본 적 없습니다’라고 해명하자 여학생A는 과거 위안부는 일종의 취업사기로 인해 그런 생활에 접어든 것 아니었나요’라고 질문을 이어나갔다. 이에 대해 류 교수는 ‘지금도 매춘에 들어가는 과정이 마찬가지입니다. 지금도 접대부 생활로 시작해서 사실상 취업사기의 형태입니다’라고 대답했다. 이 설명 중간에 문제의 발언이 나왔다. 

류석춘 교수의 “궁금하면 한 번 해볼래요?” 발언은 과연 성희롱이라고 할 수 있을까? 독자들이 직접 판단해주기 바란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