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변희재 “김문수의 ‘박근혜 친중’ 공격, 정규재와 전경련 꼭두각시 수준의 논리”

“김문수 과거행적 조사하면 국가보안법 걸어도 될 정도...정규재는 김문수부터 비판하라”

변희재 본지 대표고문이 박근혜 대통령을 친중이라 공격하는 김문수 자유통일당 대표에게 “다시는 자유통일당 내에서 박 대통령을 두고 친중친중 운운하지 않기를 경고한다”고 말했다. 

변 고문은 지난 3일 미디어워치TV 시사폭격에서 김 대표의 친중 행보를 보도 한 과거 기사들을 언급하면서 제가 김문수가 도지사 때부터 했던 것 뒤지기 시작하면 지금 당장 중국 공산당이라고 국가보안법으로 걸어도 될 정도에요”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했던 사람이 오바마 대통령과 상의해서 중국 전승절에 참석한 박근혜 대통령을 친중이라 공격한다“고 꼬집었다. 


앞서 김 대표는 최근 유튜브 채널 ‘신의한수’ 출연해 박 대통령이 2015년 9월 3일 중국 전승절에 참석 한 것을 두고 친중 행보라며 비판했다. 이와 관련, 변 고문은 네이버카페 ‘변희재의 진실투쟁’에서 “김문수가, 정규재와 전경련의 꼭두각시 수준의 논리로 박대통령을 맹비난 음해했군요”라며 “김문수 뒤에 정규재가 있다는 건, 정규재의 자랑이 아닌 사실로 확인된 셈”이라고 말했다. 

이어 변 고문은 이날 방송에선 구체적으로 김 대표 발언의 모순을 짚었다. 변 고문은 김 대표가 “백령도에 중국인 전용 카지노 건설해야 북괴가 도발 못한다”라고 말한  2013년도 기사를 언급하면서 “그러니까 김문수의 주장은 대한민국 영토 중 하나를 중공에게 주면, 북한이 중공 무서워서 아무것도 못할 것 아니냐 라는 건데, 이런 황당한 주장을 하는 사람이 박 대통령을 친중이라 손가락질 하는 겁니까”라고 일침을 놨다. 

변 고문은 “이게 국가 정책입니까”라며 “그럼 이렇게 했다가 중공이 북한과 손잡고 남침하면 어떻게 할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변 고문은 김 대표의 이른바 ‘카지노 안보론’을 비판하는 또 다른 기사를 소개하며 “화교 단체에서도 중국인을 바보로 아느냐고 (카지노 정책을) 비판했다”며 “중국인에게도 욕먹는 정책인 것”이라 논평했다.



다만 변 고문은 “제가 이것 가지고 ‘김문수를 친중으로 공격하겠다’는 것이 아니에요”라면서 “본인이 박 대통령을 친중으로 공격하는 것이 얼마나 무식한 것인지를 설명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변 고문은 2000년대 초반 전세계가 중국을 과대평가하던 분위기가 있었다는 점도 인정했다. 

문제는 김 대표의 이런 논리가 평소 박 대통령을 친중이라 비판해온 정규재 펜앤드마이크 대표의 논리와 똑같다는 점이라고 변 고문은 지적했다. 최근 펜앤드마이크는 김 대표의 신당을 지지하는 기사와 칼럼을 내고 있다. 

이에 대해 변 고문은 “정규재 대표는 끊임없이 박 대통령을 친중으로 음해 해놓고, 이런 김문수의 행적에 대해 이야기 한 적 있느냐”며 “박근혜 친중을 이야기하려면 김문수부터 비판을 하시라”고 말했다.

변 고문은 또 문재인의 사진을 가리키며 “끊임없이 전경련 끄나풀들이 박 대통령을 친중이라고 비난을 하니까 우리가 이런 사람을 우리가 친중파라고 공격할 수 없는 것”이라며 “다시는 자유통일당 내에서 박 대통령을 두고 친중친중 운운하지 않기를 경고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