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변희재 “황교안, 박대통령 석방 진정 원한다면 의총 열어 석방 의결하라”

文에게 박근혜 선처 여러차례 요구했다는 황교안...변희재 “언제? 그럼 의총 열어라” 일침

변희재 본지 대표고문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박근혜 석방을 진정으로 원한다면 의총을 소집해서 석방을 의결하라”고 말했다. 

변 고문은 29일, 미디어워치TV 시사폭격에서 “지난 탄핵정국 당시 신속하게 박근혜 대통령을 출당시켰던 때와 비교했을 때, 지금 분위기가 많이 달라졌다”면서 위와 같이 말했다. 

변 고문은 이어 “한 마디로 박대통령이 너무 오래 감옥에 계셨고, 문재인과 비교해서 박대통령이 도대체 뭘 잘못했는지 모르겠다는 여론이 일어났다며, 더이상  "자유한국당도 박대통령 석방에 침묵을 지키고 있을 수 만은 없는 상황이 된 것”이라 말했다. 



예를 들어 변 고문은 “사탄파(사기탄핵 파벌)의 핵심 브레인, 김형오(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조차도 박근혜 석방과 관련해 여론이 좋지 않으니까 박근혜 석방을 들고 나온 것”이라면서, “설마 이 사람이 박근혜 대통령을 걱정해서 이런 주장을 들고 나왔겠나”고 지적했다. 

변 고문은 다만 “(좋은 의도가)있으나 없으나 박근혜 석방을 외치는 건 나쁠 건 없다”면서 정치인들의 발언을 환영했다. 발언 의도와 관계없이 박근혜 대통령 석방이 최우선이라는 인식을 드러낸 것이다. 

변 고문은 박대통령 관련 황 대표 발언의 진정성을 의심했다. 그는 황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 선처를 문재인에게 ‘여러차례 직접’ 이야기했다는 기사를 언급하며 “언제 이야기 했습니까? 제가 여러 차례 이것을 찾아봤는데, 문재인 만난 적도 있었잖아요. 그때 얘기 했나요?”라고 반문했다. 

이어 “황 대표는 기회가 있을 때 만 이야기 하지 말고 박근혜 석방을 진정으로 원한다면, 의원총회를 소집해서 석방 의결을 발의해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변 고문은 또 황 대표를 향해 “전광훈 목사가 신당 만들었다고 정말 (박근혜 대통령 석방) 얘기하기 싫은 것을 이런 식으로 (마지못해) 이야기 한다면 정치적으로 얻을 것이 별로 없을 것”이라 꼬집으며 “물론 아무것도 안하는 것 보다는 나을 것”이라고 논평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