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우종창, 두 번째 박근혜 전 대통령 형집행정지 신청서 접수

“박 전 대통령 2년 형량을 다 채우고도 9개월이나 불법 감금당하고 있다”

우종창 거짓과진실 대표(전 월간조선 편집위원)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두 번째 형집행정지 신청서를 지난 6일 검찰에 제출했다. 

앞서 우 대표는 지난해 4월 29일 처음 형집행정지 신청서를 제출했다. 검찰은 이를 5월 27일 기각했다. 기각 사유와 관련, 우 대표는 “검찰에 기각 사유를 밝히라는 정보공개청구까지 했으나 ‘비공개결정’ 통지를 받았다”고 말했다. 



우 대표는 6일 재차 형집행정지 신청서를 제출한 배경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은 현재 2년형(공직선거법위반)이 확정되고 나머지는 혐의는 재판이 계속 진행 중”이라며 “2017년 3월 31일 구속됐으므로 확정된 2년 형량을 다 채우고도 9개월이나 불법 감금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형사재판은 3개 사건으로 분리돼 진행 중이다. 먼저 ‘뇌물·직권남용·강요·강요미수·공무상비밀누설 사건(중앙지검 2016형제108860, 대법원 2018도14303)’은 지난해 8월 29일 파기환송됐다. 

두 번째로 ‘국가정보원 특활비 사건(중앙지검 2017형제104835, 대법원 2019도11766)’도 역시 지난해 11월 28일 파기환송됐다. 파기환송이란 대법원이 원심 판결에 잘못이 있으니 다시 재판하라고 하급심에 사건을 돌려보내는 것을 뜻한다. 

세 번째로 ‘공직선거법위반 사건(중앙지검 2018형제10587, 서울고법 2018노2151)’은 박 전 대통령 측과 검찰이 모두 상고하지 않아 2018년 11월 28일 2심에서 판결한 징역 2년형이 확정됐다. 당시 국선변호인이 대법원에 상고하지 않았다. 

법원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별건의 구속영장을 추가 발부해가며 2017년 3월 31일부터 2019년 4월 16일까지 무려 24개월이나 구치소에 가둔 채 재판을 했다. 검찰은 1차 구속영장의 효력이 상실될 즈음 별건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법원은 이를 기각하지 않고 발부했던 것이다. 이를 계기로 더 이상의 재판이 의미가 없다고 판단한 대통령의 의지에 따라 2017년 10월 16일 변호인단이 총사퇴했다. 

이렇게 연장에 연장을 거듭한 구속영장이 한계에 다다르자, 검찰은 그제서야 3개 재판 중 형이 확정된 2년형을 2019년 4월 17일 부로 집행했다. 

우 대표는 형집행정지 신청서에서 “이와 같은 별건 구속영장 발부와 별건 형 집행을 통한 구금상태의 유지는 공권력의 편의에 의한 자의적 구금에 해당한다”며 “정치보복을 위한 형사사법 권한의 자의적 행사”라고 비판했다. 

특히, 3개의 재판 중 2개의 재판이 대법원에 의해 파기환송 된 데다 대통령 사건과 직결되는 이재용 부회장, 최서원 재판도 파기환송 된 상황이다. 관련 재판이 모두 파기환송 돼 다시 재판을 받는 상황에서 박 전 대통령만을 가둬놓고 재판하는 것은 정치보복성 자의적 구금이라는 것이다. 

우 대표는 “그러므로 위 사건의 선고 및 집행 과정과 대통령 관련 사건들의 진행 경과, 그리고 현시점에서 형 집행으로 인하여 초래될 결과 등을 감안하면 형 집행을 정지하여야 할 「기타 중대한 사유가 있는 때」에 해당한다고 봄이 상당하다”고 주장했다. 

형사소송법은 형 집행으로 현저히 건강을 해하거나 생명 보전이 염려될 때, 고령(70세 이상), 기타 중대한 사유가 있는 때 검찰 지휘로 형의 집행을 정지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우 대표는 박 전 대통령의 상황이 ‘기타 중대한 사유’에 해당한다고 봤다. 

우 대표는 “정치적 상황도 고려했다”며 “신임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검찰 인사를 단행할 텐데, 윤석열의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 형집행정지라는 카드를 쓸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