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태블릿 재판 항소심 3차 공판, 오는 27일 서울중앙지법서 열려

타라 오 박사도 참관… 변희재‧황의원 석방 이후 첫 공판

태블릿 재판 항소심 3차 공판이 오는 27일(목) 오전 10시, 서울중앙지방법원 서관 422호에서 열린다. 이번 공판은 미디어워치 측에서 변희재 대표고문과 황의원 대표이사의 보석 석방 이후 첫 공판이다.


앞서 2차 공판(4월 30일)에서 미디어워치 측 변호인단은 태블릿 기기 조작에 대한 새로운 증거를 제시하며 공세를 취한 바 있다. 당시 차기환 변호사, 이동환 변호사 등은 JTBC와 검찰이 태블릿PC를 소유하던 시기에 L자 패턴 등이 조작됐음을 입증하는 포렌식 데이터를 제시하며 미디어워치 측의 무죄를 강하게 주장했다.


2차 공판이 끝나자마자 항소심 재판부는 지난 5월 17일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과 황의원 대표이사의 보석을 허가했다. 이와 함께 5월 23일로 예정됐던 3차 공판도 오는 6월 27일로 연기했었다.


이번 3차 공판에서는 지난 2차 공판에서 미디어워치 측 변호인단이 주장한 태블릿 조작 문제와 태블릿 감정의 필요성, 아울러 노승권 사법연수원 부원장과 손석희 JTBC 대표이사의 증인소환 문제와 관련한 공방이 오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3차 공판에는 방한 중인 미국 한미연구소(ICAS) 연구원 타라 오(Tara O) 박사도 참석해 재판 진행 상황을 둘러볼  예정이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