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성제준 “황교안이 태블릿 조작설 발언을 사과한 것이 사과해야 일”

“1심에서의 사실관계는 2심에서 충분히 바뀔 수 있다. 오세훈은 우리나라 재판의 3심제를 존중하지 않는가”

성제준TV로 잘 알려진 대표적인 유투브 시사평론가 성제준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비판하고 나섰다. 율사 출신인 이들이 단지 1심이 끝났을 뿐인 태블릿 재판에 부당하게 권위를 부여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성 평론가는 지난 7일과 8일,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성제준TV’를 통해 이같은 내용의 영상 칼럼(▲ 황교안의 문제점▲ 변희재를 바라보며) 2편을 공개했다. 이날 성제준 평론가는 우리나라의 재판 제도는 기본적으로 3심제라는 점을 짚으면서 황 대표와 오 전 시장이 밝힌 태블릿 재판 1심 판결을 존중한다는 식 입장의 문제점을 예리하게 비판했다.




올해 2월 오세훈 전 시장은 자유한국당 대표 선출 경선 토론회에 나와 태블릿PC는 조작이 아니라고 결론이 났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오 전 시장은 토론회에서 태블릿 조작설에 동의한다는 입장을 밝혔던 당시 황교안 후보에게 태블릿재판 1심 판결을 존중하라고 다그치는 식 질문까지 던졌었다.


황교안 대표도 최근 갑자기 태블릿 재판 1심 판결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오 전 시장과의 격돌 이후 태블릿 조작설에 계속 침묵해왔던 황 대표는 지난 4일, 중앙일보와의 당대표 취임 100일 기념 인터뷰에서 태블릿PC 1심 판결을 존중한다. 태블릿PC가 조작된 것처럼 비치는 발언을 해 불필요한 논란을 야기한 건 국민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경선 당시 자신의 입장을 공개 철회했다.

 

성제준 평론가는 과거 오 전 시장이 황 대표에게 태블릿PC 1심 판결을 왜 존중하지 않느냐고 다그쳤던 것과 관련, “1심을 존중하지 않으면 문제가 생기는 것인가. 1심에 불복해서 (당사자가) 항소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하며 “(태블릿 사건에 대한) 사실관계를 따질 때, (사실심이 끝나는) 2심까지는 (재판이) 진행돼야 이야기 할 수 있는 것 아닌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1심에서의 사실관계는 2심에서 충분히 바뀔 수 있다. 대법원 판결이 나오고 나서야, ‘사법체제를 부정하냐, 안하냐는 질문도 성립된다오세훈은 (우리나라의) 재판 3심제를 존중하지 않는 것 아닌가라고 역공하기도 했다.

 

성제준 평론가는 황교안 대표가 기존의 태블릿PC 조작설 관련 입장을 철회한 것도 비판했다.  성 평론가는 “1심에 대해 논란의 여지가 있을 수 있다고 답변한다면 무엇이 문제가 되는가라고 황 대표를 질책하며 “(자신의 발언을) 사과하는 것 자체가 사과해야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황교안 대표는 지금 사과를 남발하고 있다. (그가) 사과를 많이 하는 것은 중도, 중도 보수를 끌어오겠다는 전략인데 이에 대해선 의문이라며 어정쩡한 스탠스를 취해서 중도표를 끌어오는 것 보단, 보수주의자로서 보수적인 가치를 명확하게 세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