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 호남본부 (객원코너)


배너


아시아 각국간 친선교류 및 봉사활동에 앞장선 (사)원아시아클럽(이사장 김규택)이 22일 서울 테크노마트 33층에서 K-POP서포터즈 그룹(이사장 김혜정)과 협약식과 친교의 밤 행사를 갖고 상호협력을 다짐했다.


400여명의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행사에서 원아시아클럽- K-POP서포터즈 두 단체대표들은 업무협약식을 통해 양 단체가 긴밀히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김규택 이사장은 이날 행사에서 "외교부 근무 당시 일본측 인사와 EU처럼 아시아각국간 친선교류협력을 위한 단체결성이 필요하다는데 뜻을 모아 2006년 원아시아클럽을 발족했다"고 소개하며 "지금은 도시별로 결성해 한국 2곳 일본 4곳, 몽골,방글라데시, 중국,키르키즈, 카자흐스탄 등 아시아 8개국 14개 단체에 이른다"고 밝혔다.


또한 "원아시아클럽 동경재단은 일본 한국 중국 동남아,중앙아시아 등지의 종합대학 200곳에 원아시아운동 이념교육 강좌를 개설하는 등 재정적지원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준상 원아시아클럽 고문(대한요트협회장)도 축사를 통해 4차 산업혁명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두 단체가 힘을 합쳐 한류확산을 통한 국위선양에 앞장서 줄 것을 주문했다.


K-POP서포터즈 이사장을 맡은 김혜정 전 경희대 박물관장은 참석자들을 일일히 호명하며 향후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 사회에 공헌하는 기업으로 성장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지성한 마주협회장, 최서면 국제한국연구원장, 유준상 대한요트협회장, 나도성 전 중소기업청 차장, 주문영 전 산자부 국장, 이대성 한중일미래재단이사장,이근진 전 국회의원,윤용호 자유한국당 중앙당부대변인, 강숙자 전 국회의원, 이관의 법학회장 등 400여명의 넘는 인사가 참여했다.


원아시아클럽은 아시아공동체 출범의 밑거름 역할을 위해 한국과 일본이 주축이 돼 민족,국적을 불문하고 사상,신앙,종교를 초월하고 정치에 개입하지 않는다는 원칙하에 2006년 발족,현재는 아시아 8개국 도시에 14개 단체가 활동중이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