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문재인이야말로 탄핵감” 김학철, 지방선거 도전으로 명예회복 의사 내비쳐

“과거 레밍 발언은 언론의 보도 행태 얘기하는 것이었다...저를 지지하는 분이나 그렇지 않은 분이나 공평무사하게 봉사를 하겠다”

북핵 위기 앞에 휴가나 다닌 문재인 대통령이야말로 탄핵감이라는 용기있는 발언으로 이목을 끌었던 충북도의회 김학철 의원의 과거 방송이 회자되고 있다. 

HCN 충북방송의 리얼토크 ‘한판’은 지난달 20일 김학철 의원을 게스트로 초대했다. ‘한판’은 지역의 시사이슈를 다루는 프로그램으로, 이날은 최용현 변호사와 김정원 뉴데일리 충청 대표가 패널로 출연했다. 


김학철 의원은 이날 논란이 됐던 과거 ‘레밍’ 발언에 대해서도 해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 의원은 관련해, “제가 말한 워딩은 맞다. 다만 기자가 질문한 내용을 다 삭제를 하고 갖다 붙여버렸다”며 “(레밍은) 언론의 보도 행태를 얘기하는 것이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레밍 발언은 언론을 지칭한 것이냐’라는 물음에 재차 “그렇다”고 답했다.

그는 “(발언 사실을)부인할 생각은 없다”면서도 발언을 한 것에 대해선 “(발언이 어떻게 보도가 될것까지 예견못해서) 경솔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충북도의회에서 ‘늑대의 우두머리가 강한 놈, 약한 놈, 늙은 무리, 새끼무리 모두를 아우르면서 뒤에서 돌보면서 가듯이 가는 그런 배려와 관용과 포용의 정치의 길을 가도록 하겠다’고 말한 것에 대해선 “이끌고 간다는 표현보다는 차별하지 않고 배려하면서... (가겠단 뜻)”이라며 “저를 지지하는 분이나 그렇지 않은 분이나 공평무사하게 봉사를 하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한편 김 의원은 이날 방송에서 “내년에 유권자 심판을 받겠다”며 지방선거 출마의사를 내비치기도 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