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박성현 위원장, 경찰 밀친 적조차 없지만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 혐의로 구속!

서울중앙지법, 15일 자정쯤 자유통일유권자본부(자유본) 박성현 집행위원장에게 구속영장 발부

서울중앙지법이 15일 자정쯤 자유통일유권자본부(자유본) 박성현 집행위원장에게 구속영장을 발부한 것으로 확인됐다.


박 위원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영장전담 오민석 판사)는 14일 오후 3시부터 열렸으며, 이전에 서울중앙지검은 13일 오후, 박 위원장에게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 혐의를 적용,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박 위원장은 11일 오후, 헌법재판소의 대통령 탄핵인용 결정의 문제점을 비판하는 태극기집회를 준비하던 중에 경찰이 자유본의 태극기봉을 압수해하자 이의 반환을 요구하는 과정에서 경찰과 갈등을 빚었다.


당시 박 위원장은 자유본 회원들과 함께 1톤 트럭을 타고, 태극기봉을 수거해 간 태평로 파출소로 이동해,  반환을 요구했다. 하지만 경찰은 일부 시위대가 태극기봉이 폭력집회 등에 활용된 사례 등을 반환을 거부했다.


박 위원장은 경찰이 자유본 측의 입장에 대해 설명도 제대로 듣지 않고 태극기봉 반환을 완강하게 거부하자 순간 격분해 “경찰이 과잉대응을 하고 있다”며 현장에서 강한 유감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서 박 위원장은 트럭 위 화물칸에서 스피커 사용을 위한 발전기 연료용으로 준비해 간 휘발유통을 열었고, “위험하니 가까이 다가오지 말라”며 경찰에 주의를 줬다고 한다. 하지만 경찰은 트럭 위에 올라가 박 위원장을 막아서면서 몸싸움이 벌어졌으며 이 과정에서 휘발유 일부가 차 밖으로 흘러내렸다.


현재 경찰은 박 위원장을 제제하기 위해 트럭 위로 올라가던 A경위가 2m 아래로 떨어지면서 팔꿈치골절상을 입었다며, 박 위원장에게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 혐의를 적용했다고 밝히고 있다. 그러나 본지가 확인한 바 관련 영상을 살펴보면 박 위원장이 경찰을 밀치거나 하는 장면은 찾아볼 수 없다. 


박성현 위원장은 일찌기 10일 밤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준비되지 않은 대중이 (경찰)차벽을 향해 밀려가는 것을 말리다 욕 처먹어 가면서 하루 종일 시달렸다. 그럼에도 희생자가 발생했다”며, 이전부터 태극기 집회에서 폭력을 행사해서는 안 된다는 뜻을 분명하게 밝혀왔었다.


박 위원장의 변호인은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청구서를 봐도, 박 주필은 부상당한 A경위를 밀친 사실은 없다는 점이 확인된다”면서 경찰이 치상 혐의까지 너무 무겁게 적용을 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