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 (국내언론)


배너

“김재철 기소하라? 검찰 중립은 남에게만 적용되나”

언론·시민단체 인사들 ‘김재철 기소촉구’ MBC 노조 일제히 비판

언론노조 MBC본부(위원장 이성주)가 지난 24일 서울남부지방검찰청사 앞에서 김재철 전 MBC 사장에 대한 기소 촉구 기자회견을 연 것과 관련해 언론·시민단체 인사들이 일제히 비판을 쏟아냈다.

박주희 바른사회시민회의 사회실장은 “죄의 유무는 사법당국의 판단 영역이지 노조의 자의적 주장으로 판단내릴 부분이 아니다”면서 “이미 경찰에서 무혐의 판단이 난 사건에 대해 자신들의 주장만 내세워 여론을 끌고 가려는 행태는 객관적이지도 않고 공정하지도 않다”고 지적했다.

박 실장은 “평소 정치권력과 이익단체로부터 자유로운 검찰 독립을 주장하던 사람들이 본인들 사안에서는 예외적인 행동을 보이는 것이 무척 안타깝다. 이제 노조도 객관적인 입장에서 김재철 전 사장에 대한 자신들의 주장을 검토해봤으면 한다”며 “국민 이목이 집중되는 사안에 대해 노조가 주관적이고 감정적으로 대응하는 모습은 정상적이고 일반적인 여론을 해칠 수 있어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김진철 한국정책홍보진흥회장(전 방송개혁시민연대 정책기획 위원장)도 MBC 노조의 검찰 압박은 이중적인 태도라며 질타했다.

김 회장은 “MBC 노조는 누구보다 검찰의 중립을 강하게 주장해온 집단이다. 검찰 중립은 남에게만 적용되는 잣대인가?”라고 반문하면서 “김재철 전 사장을 기소하라며 검찰에 찾아가 압력을 가하는 이중적 행태로 과연 검찰 중립을 말할 후 있나? 노조는 검찰 일에 감 놔라 배 놔라 간섭 말고 방송 중립에나 힘써서 국민 신뢰를 회복하길 충고한다”고 밝혔다.

신혜식 독립신문 대표는 특히 MBC 노조의 작년 파업과 관련해 “MBC 노조는 거대노조로서 급여 등 많은 혜택을 받으면서 경영 문제까지 왈가왈부하는데 더 큰 문제를 유발하는 행태”라며 “노조가 경영에 끼어드는 건 MBC를 망치는 길”이라고 지적했다.

신 대표는 검찰 발표를 앞둔 김 전 사장에 대해선 “김재철 전 사장은 MBC를 그동안 잘 경영했고, 특히 노조의 활동에 대해 잘 대처했던 인물”이라며 “바람직한 CEO상”이라고 평가했다.

조영환 올인코리아 대표는 “기자들이 검찰 앞에서 기자회견 하는 것도 일종의 전술이고 깽판치기”라며 “공영방송 기자들이 사실상 종북좌익의 선전선동요원 노릇을 하며 남한의 좌익세력 전략에 따라 김재철 전 사장을 고소·고발한 사건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조 대표는 “김재철 전 사장은 MBC를 정상화시키는 데 상당히 노력한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김 전 사장에 대해 언론노조 등 진보좌파 진영이 비난을 쏟아내는 이유에 대해 “국정원장을 욕하는 것과 똑같은 이치”라고 설명한 뒤 “요즘 MBC는 KBS보다 훨씬 낫다”면서 “KBS 사장이 좌익에 약하기 때문”이라는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박주연 기자 phjmy9757@gmail.com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