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 (국내언론)


배너

<추적60분> 시청자 비난 쇄도하는데도...‘귀 막은’ KBS본부 노조

표창원·이석기 관련 ‘가위질’ 했으니 사퇴하라? 언론관계자들 “적반하장”

전국언론노조 KBS본부(본부장 김현석, 본부노조)가 지난 7일 방송된 <추적60분> 화교 남매 간첩단 사건 편을 트집 잡아 황우섭 심의실장 등 KBS 간부들을 공격하고 나섰다.

KBS본부 노조는 심의가 끝난 남매 간첩단 사건 편 일부 장면을 류현순 KBS 부사장, 백운기 시사제작국장과 함께 황우섭 심의실장이 삭제를 주도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사퇴하라”고 요구하고 나선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황우섭 심의실장 등 3명은 7일 방송이 나가기 전 추적60분 담당 부장에게 일부 내용을 고치고 표창원 전 경찰대 교수 등의 인터뷰와 이석기 사태를 언급한 내용 등을 삭제하도록 지시했다는 게 KBS본부 노조와 추적60분 제작진의 주장이다.

KBS본부 노조는 “황우섭 심의실장은 방송 당일(9월7일) △피의자 친척 등의 인터뷰가 많이 나와 편향적이다 △표창원 전 교수는 정치적 편향성이 있다 △황필규 변호사는 민변소속이다’는 등의 문제를 제기했고, 격분한 제작진이 그렇다면 심의의견을 정식으로 코비스(사내게시판) 심의평에 게시해달라고 했지만 끝내 이를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황우섭은 시사제작국장에게 전화를 해 방송이 나갈 수 없다며 난동을 부렸다. 심의실장이 방송불가를 주장하는 사상 초유의 일이 발생했다”면서 “지적 내용을 문서로 달라고 하자 제 발 저린 지 거절했다. 전례도 없을뿐더러 황우섭은 방송법 4조와 방송 심의규정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KBS 편성규약에 따르면 제작책임자는 ‘부장, 국장, 본부장’으로 돼 있는데 심의실장이 방송과 관련해 개입하는 것 자체가 편성규약 위반이라는 것이다.

그러면서 KBS본부는 “방송은 무사히 나갔지만 부사장과 국장, 심의실장이 모여 일일이 내용 수정을 지시하는 KBS 사상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면서 “이들은 모두 범법 행위를 저지른 것이다. 조합은 향후 법적 조치를 포함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언론관계자들 “방송법 위반한 언론노조 KBS본부가 방송법 지적? 소가 웃을 일”

하지만 방송법 4조 등을 위반했다는 노조의 주장은 어불성설이라는 언론관련 단체 인사들의 지적이다. <추적60분> 화교 남매 간첩단 사건 편 자체가 방송법을 위반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자유언론인협회 박한명 사무총장은 12일자 칼럼에서 “제작진은 화교 남매의 가족 친인척 그들의 지인들 그리고 표창원, 민변 등 국정원 반대세력 인사들만 출연시켰다. 당연히 팔이 안으로 굽을 수밖에 없는 사람들, 국정원을 무너뜨리려는 사람들만 출연시켜 남매가 무죄라고 주장한다. 지나가던 개도 웃을 얘기”라며 “제작진은 국정원 측의 입장을 대변할 인물들은 단 한 사람도 출연시키지 않았다. 심지어 유우성에게 정보를 전달한 후 가족이 사라지고 연락이 끊겨 비탄에 잠겼을 탈북자들의 증언 사실조차 내보내지 않았다. 처음부터 끝까지 편파적이었다”고 해당편이 방송의 공정성과 공익성을 강조한 방송법4조를 정면으로 위배했다고 지적했다.

올인코리아 조영환 대표는 미디어내일 측과의 인터뷰에서 “방송을 처음부터 끝까지 봤다. 국정원을 일방적으로 조작하는 집단으로 만들어 놨더라”며 “그런 방송을 만들어 내보내놓고도 더 좌경적으로 방송을 만드는데 훼방을 놨다고 심의실장을 물러가라고 하는 것은 적반하장의 행태”라고 꼬집었다.

‘공정방송을 위한 시민연대’ 김동주 대표(월간 박정희 발행인)는 “공영방송이 언론노조에 의해 좌지우지 되고 있는 건 어제오늘이 아니다”라며 “국정원을 무력화시키려고 체제수호의 최후 보루를 흔드는 건 결국 북한 입장만 대변하는 꼴이다. 사실상 노조가 종북과 연결돼 있는 것이나 다름이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세계 어느 선진국도 정보기관을 우리나라처럼 이렇게 공격하는 나라는 없다. 특히 미국은 전 세계에서 정보를 방대하게 무차별로 수집하지만 미국 야당과 야당 의원들은 정보기관을 공격하지 않는다”면서 “특히 남북이 대치하고 있는 우리나라는 그런 나라와도 상황이 다른데도 불구하고 정보기관을 무차별로 공격한다. 이런 식으로 정보기관을 공격하고 무너뜨리면 대한민국이 붕괴될 수밖에 없다. 이제 일부 사람이 아닌 정부가 나서서 이런 잘못된 행태를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