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서’ 출연, 변희재 “민생 최대의 적은 윤석열”

“이재명 측근들은 감옥… 야당도 민생 챙길 수 있는 길 없어”

미디어워치 편집부 mediasilkhj@gmail.com 2022.11.26 17:32:29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이 윤석열 대통령을 지목해 “민생 최대의 적”이라고 비판했다. 

변 대표고문은 지난 25일 강동서 26회차 ‘무능 폭주 윤석열 자멸의 시간’이란 제목의 영상에서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 공희준 메시지 크리에이터와 함께 출연해 이처럼 말했다.



이날 변 대표고문은 검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등 야당 인사들에 대한 수사를 가속화함에 따라 야당 측이 민생 안정보단 검찰 수사 방어에 집중할 수 밖에 없단 지적을 내놨다.

그는 “민주당 쪽에서 ‘민생을 챙기는 모습을 보여야 된다’고 말하고 있는게 납득이 안된다”며 “지금 윤석열 대통령이 하는 일들 때문에 야당이 민생을 챙길수 있는 길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재명 대표는 자신의 부하들이 감옥에 가고 있다. 어쨌든 (자신이 검찰 수사를) 정치탄압이라고 규정하지 않았는가”라며 “그럼 (야당은) 같이 뭉쳐서 들이받아야 하고, 민생 얘기를 꺼내면 꺼낼수록 오히려 불이익을 받을거라고 본다”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













미디어워치 편집부 mediasilkhj@gmail.com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 미디어워치 & mediawatch.kr














































PC버전으로 보기

Copyrights 2006 All Rights Reserved | 대표전화 : 02-720-8828 | FAX : 02-720-8838 | 대표이메일 : mediasilkhj@gmail.com | 사업장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4길 36, 2층 | 발행연월일 2013년 3월 27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08208 , 영등포, 라00483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2558 | 사업자등록번호((주)미디어실크에이치제이) : 101-86-45323 | 대표이사 : 황의원 | 발행인 : 황의원 | 편집인 : 황의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의원